뉴스 > 연예

윤찬영, 설경구·전도연 아들役으로 ‘생일’ 합류

기사입력 2018-05-17 09: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윤찬영이 영화 ‘생일’(가제)에 캐스팅돼 설경구·전도연과 연기 호흡을 맞춘다.
한 매체는 17일 윤찬영이 ‘생일’에서 부부를 호흡을 맞추는 설경구와 전도연의 아들로 출연한다고 보도했다.
영화는 사고로 아들을 잃은 아빠와 엄마, 동생이 남겨진 사람들과 함께 서로의 아픈 마음을 보듬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설경구와 전도연은 이번 작품으로 ‘나도 아내가 있었으면 좋겠다’(감독 박흥식, 20

01) 이후 17년 만에 재회하게 됐으며 이종언 감독의 생애 첫 장편 상업 영화 데뷔작이다.
설경구는 아들이 세상을 떠나는 순간 가족의 곁을 지키지 못해 미안한 마음을 품고 살아가는 아버지 정일 역을, 전도연은 돌아오지 못하는 아들에 대한 그리움 속에서도 마트에서 일하며 묵묵히 생계를 꾸려가는 어머니 순남을 각각 연기한다.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