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스위치’ 한예리, 연기 내공 빛난 ‘사이다 검사’ 활약

기사입력 2018-05-17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스위치’ 한예리가 절대 악역의 숨통을 조이는 수사로 쫄깃한 사기활극에 통쾌함을 더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이하 ‘스위치’) 29, 30화에서는 오하라(한예리)가 날카로운 분석력으로 금태웅(정웅인)의 살인 교사죄를 입증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하라는 김실장(송원석)을 특수폭행 혐의로 긴급체포한 후 금태웅과 그의 관계를 무너뜨리는 데 주력했다. 첫 번째 무기는 탄탄한 증거를 바탕으로 한 강력한 압박이었다. 지금까지 살인 사건들이 금태웅에 의한 것인지 묻는 오하라를 향해 김실장은 묵비권을 행사했다. 오하라는 살해 장소 부근에서 발견된 차량 출입 흔적과 통화 내역을 증거로 내세우며 김실장에게 압박을 가했다.
또 다른 무기는 김실장과 금태웅의 관계를 와해 시키는 것이었다. 오하라는 금태웅이 김실장의 어머니 소유로 아파트를 구입한 것이 거짓임을 밝혀내며 그의 분노를 이끌어냈다. 오하라는 김실장에게서 금태웅을 무너뜨릴 수 있는 증거를 확보할 기회를 얻으며 절대 악역이었던 금태웅의 몰락에 한 발자국 다가서게 됐다.


한예리는 탄탄한 연기 내공을 바탕으로 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사이다 검사’로 맹활약했다. 특히 맡은 사건마다 날카로운 분석력을 바탕으로 문제의 핵심을 파악하고 대범하게 실행으로 옮기는 모습으로 빠른 극 전개에 통쾌함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한편, 한예리 주연의 드라마 ‘스위치’의 마지막 회는 오늘(17일) 밤 10시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박원순 전 비서실장 "1시39분 마지막 통화…고소 보고 모른다"
  • "성폭행 목숨으로 증명했다"…숨진 임실군 공무원 유족 호소
  • "전 세계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시험 4달 새 40배 증가"
  • "손으로 가슴 눌러" 부산 기장군의회 성추행 논란
  • 홍준표, 진중권에 "X개 특징, 시도 때도 없이 짖어"
  • 고유정, 가슴주머니에 머리빗 꽂고 담담…항소심도 '무기징역'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