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리치맨’ 김준면, 숨겨진 과거 고백…하연수·오창석까지 긴장

기사입력 2018-05-17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치맨’ 김준면 사진=iHQ
↑ ‘리치맨’ 김준면 사진=iHQ
[MBN스타 김솔지 기자] ‘리치맨’ 김준면이 숨겨진 과거를 드러낸다.

17일 방송되는 드라맥스, MBN ‘리치맨’ 4회에서는 이유찬(김준면 분)이 깜짝 놀랄 만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극 중 이유찬(김준면 분)은 자신의 천재적인 두뇌와 아이디어만으로 시가총액 2조원 기업 넥스트인을 탄생시킨 자수성가의 아이콘. 여기에 쉽게 찾아볼 수 없는 훈훈한 비주얼까지 더해진 바, 비즈니스적 관심뿐만 아니라 시시콜콜한 그의 개인 생활까지에도 궁금증이 모아지는 것은 당연지사다.

이에 4회에서 드디어 이유찬의 이야기가 한 꺼풀 벗겨질 예정이다. 지난번 하늘을 찌르는 자신감과 의자에 반쯤 드러누운 신개념(?) 태도로 인터뷰어를 당황케 했던 그가 또 다른 언론 매체 앞에 선다고.

공개된 사진 속 이유찬은 자유분방한 캐주얼룩으로 넥스트인을 활보했던 평소와 달리 깔끔한 그레이 수트룩으로 변신, 화보 현장을 방불케 하는 비주얼로 여심을 홀리고 있다.

뿐만 아니라 그의 의미심장한 눈빛은 이를 옆에서 지켜보는 김보라(하연수 분),

민태주(오창석 분)의 걱정 가득한 표정과는 상반된 분위기로 호기심을 자아낸다. 특히 김보라는 품에 안은 노트북을 꼭 끌어안은 채 초조함을 숨기지 못하고 있는 상황.

이유찬의 까칠한 말솜씨는 이미 화려한 전적(?)을 가진 터, 과연 이번에는 또 어떤 시한폭탄을 준비했을지 흥미진진한 전개를 예감케 하고 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김포·파주 2주째 급등세…추가 규제 초읽기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