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스위치’ 장근석 “1인 2역, 연기 스펙트럼 넓혔다” 종영 소감

기사입력 2018-05-17 14: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그동안 스위치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분들께 감사합니다!”
‘스위치-세상을 바꿔라’ 장근석-한예리-정웅인이 종영 소감과 잊지 못할 ‘명장면 BEST 3’를 꼽으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달랬다.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세상을 바꿔라’(극본 백운철 김류현, 연출 남태진, 제작 씨제스 프로덕션, 이하 ‘스위치’)는 17일(오늘) 31, 32회 마지막 방송만을 남겨뒀다. 이와 관련 ‘스위치’에서 무결점 열연으로 인상 깊은 연기를 선보였던 장근석-한예리-정웅인 등 주인공 3인방이 직접 뽑은 명장면과 함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우선 천재사기꾼 사도찬과 전형적인 검사 백준수를 연기하며 ‘역대급 1인 2역’을 선보였던 장근석은 “‘스위치’가 마지막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시간이 빨리 갔다”면서 “1인 2역을 하며 체력적으로 힘들었지만 정반대의 성격을 가진 두 인물을 통해 연기의 스펙트럼을 넓혀갈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까지 같이 수고한 스태프들, 촬영기간 내내 응원해준 팬들, 끝까지 함께 시청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 앞으로 제가 어떤 모습으로 스위치할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장근석은 사도찬이 20년 만에 아버지와 재회한 장면을 명장면으로 직접 꼽으며 “아버지를 만난 반가움, 살아있으면서도 연락 한 번 없던 아버지에 대한 원망으로 격렬해진 감정을 감출 수 없는 도찬이와 다르게 너무 평온한 아버지 때문에 화가 치솟는, 복잡한 감정을 짧은 대사와 표정으로 표현해야 해서 고민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정의와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열혈검사 오하라를 연기했던 한예리는 “좋은 스태프 분들, 멋진 배우 분들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라며 “그동안 오하라를 사랑해 주신 모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한예리는 오하라가 금태웅과 일 대 일로 대면했던 장면이 명장면이었다며 “금태웅 뿐만 아니라 정웅인 선배를 처음으로 마주보고 연기를 하려니까 긴장감이 고조됐다. 불곰이 금태웅이라는 의심이 시작되는 장면이기 때문에 오하라의 수사 입장에서도 중요했고 황당한 그림을 갖고 찾아가 통쾌한 한 방을 날렸던 장면이라 기억에 남는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악역끝판왕’ 금태웅으로 소름 돋는 악역 연기를 선보였던 정웅인은 “스태프들이 잘 차려놓은 밥상에 저는 가서 열심히 먹기만 했을 뿐인데 많은 분들께서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새로운 악역을 선보이고자 노력했는데 화면에 그 고민이 잘 녹아든 것 같아 기분이 좋다. 다음에 맡을 역할에서도 더욱 고민하는 연기자가 되겠다”라고 말했다. 명장면으로는 남산클럽에서 최정필(이정길)을 내치고 1인자 자리에 올라 금태웅이 위풍당당한 위용을 뽐냈던 장면을 선정했다.
'스위치' 제작진은 “시청자분들의 속을 후련하게 해드릴 결말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촬영했다. 촬영 강행군 속에서도 폭발적인 열연을 펼쳤던 장근석-한예리-정웅인 등 주인공 3인방에게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스위치’ 결말이 과연 어떻게 될지 17일(오늘) 방송분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SBS 수목드라마 ‘스위치’ 31회, 최종회는 오늘(1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trdk0114@mk.co.kr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