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SNS 활동 버젓이…이서원 성추행 후 소름 돋는 ‘두 얼굴’

기사입력 2018-05-17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서원 성추행 사진=이서원 인스타그램
↑ 이서원 성추행 사진=이서원 인스타그램
이서원 성추행 논란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이서원이 성추행 후에도 아무렇지 않게 SNS 활동을 펼쳤던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지난 4월 8일 이서원을 동료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를 이용해 협박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서원은 당시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를 당했다. 이후 계속해서 이서원이 신체 접촉을 시도하자 A씨는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다. 이서원이 이에 화가 나 흉기로 A씨를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보도 이후 이서원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공식 사과했다.

이서원 성추행 사실이 알려지면서 해당 사건이 ‘한 달 전’ 일어난 일이라는 점에서 팬들은 더욱 충격을 받고 있다.

특히 이서원이 최근까지도 SNS 활동을 펼쳤기 때문.

특히 그는 지난달 16일 세월호 노란 리본 사진을 올리며 “세월호 4주기 잊지 못해요”라는 글로 추모 메시지를 보냈으며, 다른 날에는 자신의 어린 시절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거센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며 질타를 보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화제 뉴스
  • 코로나 19 확진자 속출... 감염 경로 모르는 '깜깜이' 환자 10명 중 1명
  • 日 도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11명…나흘째 100명대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남북관계 국정조사' 불가... "특검은 상황 지켜볼 것"
  • 안희정 모친 조문 가능할지 불투명... 코로나 19로 수형자 외출 제한
  • 홍콩, 보안법 반대 시위자 전원 DNA 샘플 채취…"흉악범 취급하는 셈"
  • 故최숙현 관련 공정위, 가해감독·선수에 출석 요구…영구 제명 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