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훈남정음’ 황정음, 남궁민 경쟁자로 오해…“완전 꼬였어”

기사입력 2018-05-23 22:40

‘훈남정음’ 황정음 사진=훈남정음 방송 캡처
↑ ‘훈남정음’ 황정음 사진=훈남정음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훈남정음’ 황정음이 남궁민을 경쟁자로 오해했다.

23일 오후 첫 방송된 SBS ‘훈남정음’에서는 커플매니저 유정음(황정음 분)은 오두리(정영주 분)와 계약하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결국 유정음은 오두리의 마음을 얻어냈고, 계약서에 사인하기 위해 펜을 건넸다. 그러나 이때 강훈남(남궁민 분)이 나타났다. 강훈남은 남다른 비주얼로 오두리의 시선을 빼앗는데 성공, 오두리는 유정음에 “나가서 기다려 달라”고 말했다.

이에 유정음은 강훈남이 자신의 계약을 가로챘다고 생각하고 그를 따라다니며 따졌다. 그러나 알고 보니 강훈남은 오두리의 소장품을 계약하려 왔던 것.

유정음은 오두리가 강훈남과의 전

시 계약을 끝내고 자신을 찾았다는 얘기를 듣게 됐고, 자신이 강훈남을 경쟁자로 오해한 사실을 알고 당황해 했다.

이후 유정음은 친구 최준수(최태준 분)을 만나 “내가 있잖아. 모르는 남자한테 쫓아다니면서 별 지랄을 다 했어. 완전 꼬였어 살면서 두 번 다시 안 만날 거라고 말해줘 제발”이라며 하소연 했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