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 순간을 즐기겠다”…빌보드 찍고 온 방탄소년단이 내건 새 목표(종합)

기사입력 2018-05-24 12:39

컴백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轉 ‘Tear’의 기자간담회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컴백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轉 ‘Tear’의 기자간담회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신미래 기자] 방탄소년단이 본격적인 국내 컴백을 알렸다. 방탄소년단은 앨범에 대한 자평부터 ‘빌보드 뮤직 어워드’ 2년 연속 수상 소감 및 향후 목표를 밝혔다.

24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서울 2층 크리스탈볼룸에서는 방탄소년단의 LOVE YOURSELF 轉 ‘Tear’의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앨범 발매 쇼케이스나 기자간담회는 발매 직전 진행되지만 방탄소년단이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참석으로 인해 해외로 출국하면서 발매 일주일 후 개최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MGM Grand Garden Arena)에서 열린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을 받으며, 2년 연속 수상의 영예와 함께 신곡 ‘FAKE LOVE’ 라이브 무대를 선사하며 화려한 컴백을 알렸다.

켈리 클락슨의 “전 세계에서 인기 있는 보이밴드”라는 칭찬에 걸맞는 무대와 팬들의 열광적인 함성은 모두를 감탄하게 만들었다.

이에 방탄소년단 정국은 “‘빌보드 뮤직 어워드’ 무대에 설 거라고 전혀 예상을 하지 못했다”라며 “신곡 컴백 무대를 하게 돼 감격스러운 순간이었다. 한국에 있는 것처럼 저희 노래를 따라 불러주시니까 감동이었다. 그 공연장에 너무 많은 아미분들이 와주셔서 큰 힘이 됐다”는 소감을 밝혔다.
컴백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轉 ‘Tear’의 기자간담회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컴백 방탄소년단 LOVE YOURSELF 轉 ‘Tear’의 기자간담회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방탄소년단이 지난 18일 발매한 LOVE YOURSELF 轉 ‘Tear’는 각종 온라인 음원차트 1위는 물론 수록곡 줄세우기에 성공했다. 이뿐만 아니라 전 세계 65개 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 등과 같은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이에 지민은 “저희 또한 놀랍다. 사람들에게 위로하고 감동을 주고 싶어하는 팀이다. 표현하는 데 부딪히는 부분이 많았다. 이번 앨범에서 좋은 반응을 해주셔서 기뻤다”는 소감을 전했다.

RM는 발매 일주일이 지난 후인 지금, 자평을 하기도 했다. RM은 “방탄을 응원해주신 분들이 많은데 그들이 다양한 취향들을 갖고 있더라. 어떤 취향에 부합하고, 우리가 주장한는 정체성을 가져갈 것인 것에 대한 딜레마가 있다. 다음 앨범 준비 중인 지금도 그렇다”면서 “저번 앨범보다 트랙을 들었을 때 (곡마다의) 유기성이 강화됐다고 생각한다. 현 음악 시장은 싱글로 많이 내는 추세고 앨범에 대한 집중도가 떨어졌다. 그러나 우리는 인트로, 아웃트로를 지키고 콘셉트 아래에서 톱니바퀴가 잘 작동하는지에 포커스를 맞췄고, 어느 정도 잡고자 했던 것들을 상당 부분 잡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방탄소년단은 신보 발매 일주일 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향후 앨범을 준비 중이라고. 정국을 비롯한 다른 멤버들도 믹스테잎을 준비하며 새 앨범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또한 러브유어셀프 투어 역시 준비하며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 순간을 즐기겠다”는 방탄소년단은 향후 목표에 대해 고심하다 큰 포부를 드러냈다. 슈가는 “‘낙원’에서 꿈이 없어도 괜찮다고 해놓고 거창한 꿈을 말하는 것 같다”고 너스레 떨며 “꿈은 클수록 좋다. 빌보드 핫100 1위, 빌보드 200에서 1위도 하고 싶고, 그래미어워즈도 가고 싶다. 또 스타디움 투어도 해보고 싶다. 세게적으로

영향력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 이뤄지기 어렵기 때문에 입 밖에 꺼내기도 힘든데, 입 밖으로 나온 만큼 이루기 위해 열심히 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이날 오후 8시 30분 Mnet을 통해 ‘방탄소년단 컴백쇼(BTS COMEBACK SHOW)’에서 신곡 무대를 국내 최초로 공개할 예정이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