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배정남, 사막 첫 메뉴는 골뱅이 비빔면(거기가 어딘데??)

기사입력 2018-06-08 2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정남 골뱅이 비빔면 사진=거기가 어딘데??
↑ 배정남 골뱅이 비빔면 사진=거기가 어딘데??
[MBN스타 손진아 기자] ‘거기가 어딘데??’ 배정남의 호화로운 사막식단이 베일을 벗는다. 사막 한복판에서 골뱅이 비빔면 만들기에 도전하는 것.

8일 오후 방송되는 KBS2 ‘거기가 어딘데??’에서는 지진희, 차태현, 조세호, 배정남이 본격적인 사막횡단이 시작된다.

지난 1회 방송에서 탐험대의 ‘급식담당’을 맡은 배정남은 횡단 3일차에 삼계탕 배식을 선언하는 등 패기 넘치는 ‘호화 사막식단’을 예고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1회 말미에서는 낙타의 적재량 탓에 이민가방 수준으로 챙겨온 식자재의 대부분을 포기해야 할 지경에 놓여, 과연 야심차게 준비한 호화식단을 지켜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 상황.

이 가운데 배정남이 첫날 메뉴로 무려 골뱅이 비빔면을 선보였다고 해 흥미를 자극한다. 심지어 배정남은 ‘한번 먹더라도 제대로 먹자’는 식사철학 아래 비빔면에 곁들일 파김치까지 준비했고, 급식담당의 노고에 감동받은 대원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소매를 걷고 나서 훈훈한 미소를 자아냈다고. 급기야 지진희는 고명으로 올릴 오이채를 필요로 하는 셰프 배정남의 주방보조를 자처, 손바닥만한 캠핑나이프로 깨알같이 오이채를 썰어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사막에서 골뱅이 비빔면을 먹는 ‘진풍경’ 이외에도 또 다른 이색적인 광경이 펼쳐졌다고 해 궁금증이 수직 상승한다. 바로 탐험대가 식탁으로 사용한 바위가 무려 7억년 된 바위라는 사실이 밝혀진 것. 이에 조세호는 “앞으로 50년된 솥뚜껑 삼겹살 같은 건 명함도 못 내민다”고 주장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전언이다.

한편 ‘거기가 어딘데??’ 제작진은 “지난 방송 이후, 많은 시청자들께서 배정남 씨의 식재료값 백 만원에 대해 궁금해하셨는

데 100% 사비였다. 제작비에서 드리겠다고 했는데도 ‘형들하고 같이 먹는 거니까 내가 사겠다’면서 한사코 안 받으시더라”면서 배정남의 의리를 증언한 뒤 “배정남 씨 덕분에 사막에서 상상도 못한 음식들을 먹을 수 있었고 이색적인 광경들이 많이 연출됐다.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구속…이재명 수사 본격화?
  • 3만 6,159명 확진…중대본 "코로나 지정 병상 순차적 해제"
  • 정성호 "윤 대통령, 실수 인정하면 해프닝으로 끝날 일"
  • '인육캡슐' 사라지나 했더니 또…지난 6년간 '1,065정' 적발
  • [인터넷 와글와글]"단속 걸리자 발길질"/'이상한' 물품보관함/길 잃은 양떼
  • 윤건영 "김건희 대표 코바나컨텐츠, 임금 체불"…대통령실 "사실 아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