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냉부해’ 최용수 감독 “히딩크 감독 안정환 싫어했다” 왜?

기사입력 2018-06-11 1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진향희 기자]
최용수 감독이 안정환과 못 말리는 ‘앙숙 케미’를 뽐냈다.
11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는 ‘2018 러시아 월드컵’을 맞아 대한민국 축구의 레전드 스트라이커이자 K리그에서 유일하게 단일팀 선수, 코치, 감독을 겸한 최용수와 연예계 대표 축구 스타 샤이니 민호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 최용수는 등장과 동시에 MC 안정환을 ‘막 대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2002 한일 월드컵’ 당시를 회상하던 최용수는 “국가대표 소집일 날, 파마를 하고 나타난 안정환을 보고 ‘저래서 축구경기 할 수 있겠나’ 싶었다”고 폭로했다. 이어 “히딩크 감독님이 안정환을 상당히 싫어했다”고 기습 공격해 안정환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그 이유를 들은 출연진은 폭소를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이어 최용수는 골 세리머니계의 전설로 남아있는 ‘광고판 세리머니’와 관련된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최용수는 1997년 프랑스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에서 세리머니를 하려다 광고판 위에서 떨어진 바 있다. 그 이후 ‘말이 어눌해지고 판단력도 흐려졌다는 소문이 있다’는 이야기에 최용수는 “축구 인생에 흠집 나진 않았다”고 해명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용수는 안정환, 이영표, 박지성이 각각 다른 방송사의 중계 해설자를 맡은 데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그는 “이영표는 축구에 대한 지식이 해박하고, 박지성은 가장 최근에 은

퇴해 축구의 흐름을 잘 안다”고 평가했다.
이어 안정환에 대해서는 “해설자인데 축구를 관람하는 것 같다”면서도 “친근감 있는 해설이 매력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세 명의 후배와의 선수 생활 후일담을 털어놓으며 “안정환 빼고는 다 착했다”고 폭로해 ‘MC 안정환 잡는 최용수’ 역할을 톡톡히 했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