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일도 맑음’ 최재성, 아들 이창욱 문제 조언해준 심혜진에 “고맙다”

기사입력 2018-06-11 20:49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내일도 맑음’ 최재성이 심혜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내일도 맑음’에서 박진국(최재성 분)이 윤진희(심혜진 분)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진국은 운동하러 공원에 나갔다가 산책 나온 윤진희를 목격했다. 그는 곧바로 아이스크림을 사와 윤진희에게 건넸다. 이어 박진국은 윤진희에게 “맛있어요? 팔은 좀 어때요?”라고 안부를 물었다. 윤진희가 “덕분에 다 나았다”고 하자, 그도 “저도 덕분에 다 나았다”고 화답했다.
박진국은 “어떻게 고맙다는 인사를 해야 할지 모르겠다. 아줌마 얘기 듣고 그 말이 계속 머릿속에 떠나지 않더라”라며 “나 좋자고 아들놈 행복은 내팽개쳐 버렸구나 반성 많이 했다”라고 앞서 아들 박도경(이창욱 분) 문

제로 조언한 일에 대해 고마움을 표했다. 이에 윤진희도 “세상 어느 부모가 자식 행복을 바라지 않겠냐”고 대답했다.
박진국은 “고맙다”면서 “왜 구두 하러 안 오냐. 누구보다 구두 잘 만들 자신있다. 빈 말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진희가 “사장님 손 정직하다는 것 안다”고 하자 박진국은 “내가 수선도 잘 한다”고 반색하며 기대감을 표했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