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씨잼, 마약혐의 구속 기소…누리꾼 “영감 얻으려고? 겉멋만 들었다”

기사입력 2018-06-12 15:34

씨잼. 사진|씨잼 SNS
↑ 씨잼. 사진|씨잼 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백민경 인턴기자]
마약 투약 혐의로 수사를 받아온 래퍼 씨잼(본명 류성민, 25)이 구속 기소된 가운데 그가 밝힌 이유가 누리꾼들의 화를 더 키웠다.
12일 수원지검 강력부(이진호 부장검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씨잼과 연예인 지망생 고모(25)씨를 구속 기소했다.
씨잼은 지난해 2월부터 올해 4월까지 고씨에게 돈을 주고 대마초를 구하도록 하고, 10차례에 걸쳐 대마초 112g을 구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래퍼 바스코 등과 서울 자택에서 대마초를 3차례 피우고 지난해 10월에는 코카인 0.5g을 코로 흡입한 혐의도 받는다. 다만 엑스터시의 경우 모발 검사에서 성분이 나오지 않아 무혐의 처리됐다.
씨잼은 검찰에서 “음악 창작 활동을 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해 마약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어처구니없는 해명에 한 누리꾼은 “음악 활동에 영감을 얻으려고 했다고? 겉멋만 잔뜩 들어가지고 말이 되는 소리를 해라”라며 크게 분노했다.
이 외에도 “신박

한 시나리오 없냐. 이유도 식상하다”, “영감을 왜 마약에서 찾아. 상식적인 생각이냐”, “너무 뻔해서 웃음만 나온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씨잼은 지난 2016년 Mnet 서바이벌 ‘쇼미더머니 시즌5’에서 절친 비와이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해 인기를 얻었다.
bmk221@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