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리와 안아줘` 허준호·김경남, `소름메이커` 벗고 `꾸러기` 부자 포스

기사입력 2018-06-29 10:46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에서 '냉혈한' 부자(父子)로 활약 중인 허준호, 김경남이 '꾸러기' 반전 미소로 눈길을 끈다.
허준호와 김경남은 극중 각각 냉혈한 사이코패스 윤희재, 그리고 아버지 윤희재의 악을 대물림한 윤현무 역으로 열연 중이다. 이들은 극강의 몰입도를 선사하는 '소름메이커'로 악의 대물림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더없이 개구쟁이 같은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김경남이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부지랑~"이라는 글과 함께 허준호와 함께 환하게 웃고 있는 사진을 공개한 것.
사진 속 두 사람은 드라마의 어두운 카리스마는 잠시 내려두고 다정하게 미소 짓고 있다. 압도적인 카리스마와 존재감으로 극의 무게중심이 되고 있는 허준호의 인자한 미소와, 극중에서도 현실에서도 동경하는 아버지 곁에서 '블랙현무'는 온데간데

없이 순한 양이 된 김경남의 모습이 인상적이다.
김경남 측은 "허준호 선배님은 연기에서도, 일상에서도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시는 멋진 선배님"이라며 "촬영장에서도 "큰아들~"하시며 따뜻하게 아껴주셔서 정말 큰 힘이 된다"고 한없는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