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미식클럽’ 허영지 “평양냉면 맛 기억 안 나…난감”

기사입력 2018-06-29 20:33

미식클럽 허영지 평양냉면 언급 사진=MBN 미식클럽
↑ 미식클럽 허영지 평양냉면 언급 사진=MBN 미식클럽
[MBN스타 손진아 기자] ‘미식클럽’에서 평양냉면 맛에 대한 미식객 5인 김구라, 정보석, 김태우, 허영지, 이원일의 취향이 낱낱이 공개된다.

29일 방송되는 MBN ‘우리 동네 맛집 탐방, 미식클럽’(이하 ‘미식클럽’)에선 반 백년 이상의 역사와 인기를 이어오고 있는 노포들이 가득한 서울 시청의 맛집이 소개된다. 특히 평양냉면 맛에 대한 이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는 공감대를 형성해 흥미진진한 분위기를 자아냈다는 후문.

이날 허영지는 “평양냉면을 먹은 적이 있었는데, 솔직히 무슨 맛이었는지 기억도 안나요”라고 운을 뗐다. 이에 김태우는 “어우! ‘진짜 맛’에 대해 모르네!”라는 반응을 보였고, 허영지는 “평양냉면에 대해 저처럼 말하면 태우 오빠 같은 반응을 보이는 경우가 있어서 난감해요! 이전에는 식당 주인 아주머니께서 ‘이그 못 배워가지고’라고 말씀 하신 적도 있어요”라며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이를 지켜보던 김구라는 “그래서 ‘평양냉면을 먹다가 스트레스 받는다’라는 말이 기사화 된 적도 있잖아요”라며 그녀를 다독였다. 정보석 역시 “’평양냉면의 맛을 알아야 진정한 미식가다’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많아요. 저는 예전에 영화 촬영을 마치고 뜨거운 햇볕에 40분을 기다려서 먹은 적이 있는데, 상대에게 화를 낸 적도 있다니까요”라며 허영지의 말에 적극 공감했다. 봇물처럼 터져 나오는 ‘평양냉면 비하인드 스토리’에 이원일 셰프는 “그만큼 우리나라 사람들이 예전보다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졌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기도 해요. 그래서 평양냉면의 ‘깊고 심심한 맛’을 찾아 들어가게 되고 집착하게 되는 것 같아요”라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다.

이들은 평양냉면과 궁합이 잘 맞는 음식에 대한 미식대결을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정보석은 “평양냉면에는 뭐니뭐니해도 수육과 같이 먹어야 맛있죠”라며 먼저 선

공을 펼쳤고, 이에 김구라는 “에이 무슨소리에요! 빈대떡이죠”라며 그의 주장을 반박했다. 여기에 허영지의 “냉면은 고기 먹은 다음에 먹는 음식이죠”라는 의견까지 더해져 분위기는 더욱 가열됐다. 결국 미식객들은 이번 대결로 빈대떡과 수육을 모두 주문하는 훈훈한(?) 결과를 만들어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손진아 기자 jinaaa@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