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서수남 딸 사망 “美서 교통사고 당해, 살면서 부모가 경험하면 안 된다 생각”

기사입력 2018-07-13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수남 딸 사망 사진=마이웨이 방송 캡처
↑ 서수남 딸 사망 사진=마이웨이 방송 캡처
가수 서수남이 사고로 딸은 잃은 사연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서는 서수남이 세상을 떠난 딸을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수남은 “사고로 2~3년 전에 딸을 잃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서수남은 “맨 처음에 병원에서 보호자를 찾는다고 연락이 왔다. 남편이 있었는데 조금 다퉈서 별거하고 있었던 거 같더라”며 “그때 내가 알기로는 딸이 술을 좀 많이 마셨다. 위독하니까 보호자가 빨리 와달라고, 위출혈이 됐다고 병원 응급실에서 그러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비행기 예약을 하고 가려고 하는데 이미 사망했다고 전화가 왔다”며 “병원의 규칙대로 시신을 화장해서 보내주면 고맙겠다고 했는데 유골이 화물 비행기로 왔다”고 말

했다.

또 서수남은 “인천 터미널에 가서 그 유골을 안고 오는데, 살아서 부모가 그런 경험을 정말 하면 안 된다. 정말 가슴 아프고 ‘내가 죄가 많구나’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마음속으로 정말 많이 울었다”라면서 “살면서 가장 내 마음을 슬프게 한 사건 중 하나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안철수, 한동훈 차출론에 "경험 쌓아야…정치 쉽지 않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문 전 대통령 저서에 "노무현 대통령, 화물연대 무리한 파업에 단호한 대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김민재, 구자철에게 "냉정하게 얘기해 달라" 자책
  • [카타르] '한 경기 10명 레드카드' 심판, 포르투갈전 주심 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