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신동욱, 한서희 비판 “한서희가 워마드면 나는 일베 보안관 꼴. 한서희 긴급체포"

기사입력 2018-08-09 09:10

한서희. 사진|한서희SNS
↑ 한서희. 사진|한서희SNS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한서희의 워마드 옹호 발언을 비판했다.
신동욱 총재는 9일 트위터에 극단적 남성 혐오를 표방하는 커뮤니티 워마드(WOMAD)의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 논란을 언급하며 “한서희 씨가 워마드면 나는 일베 보안관 꼴이다. 한서희 씨를 긴급 체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총을 쏘는 듯한 포즈의 사진을 올렸다.
신동욱 총재는 “워마드는 인간의 금도를 넘어선 꼴이지만 일베는 스스로 방지하는 꼴이다. 영혼살인 방조죄 꼴이고 인격살인 은닉죄 꼴이다”라며 워마드에 대한 강한 불쾌감을 드러낸 뒤 “워마드 사이트 폐쇄하고 운영자 구속 지지한다”라고 덧붙였다.
신동욱 글. 사진|신동욱SNS
↑ 신동욱 글. 사진|신동욱SNS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8일 해외에 체류하는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 방조 혐의로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 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부산지방경찰청은 지난 2월 워마드에 남자 목욕탕 몰카 사진이 유포된 것과 관련해 수사를 벌이며 운영자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받았다. 또한, 경찰은 워마드의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또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가 반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 한번 더 가겠다 이거다"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한서희는 지난달 12일 워마드에 성체 훼손 사진이 올라와 사회적 논란이 되며 워마드에 대한 비난이 일자 “워마드 패지 말고(비판하지 말고) 일

베나 기사화해라. 진짜 여혐민국 환멸 난다”라는 글을 올리며 워마드를 옹호한 바 있다.
한편,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한서희는 현재 SNS를 통해 자신이 판매하는 페미니스트 굿즈를 홍보하며 일상을 공개하고 있다.
wjlee@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