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조승우가 `명당`을 선택한 이유

기사입력 2018-08-09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양소영 기자]
조승우, 지성, 김성균, 문채원, 유재명 그리고 백윤식까지 함께 작업한 배우들이 입을 모아 극찬한 박희곤 감독이 ‘명당’을 통해 기존 사극의 고정관념을 탈피한 색다른 사극을 선보인다.
‘인사동 스캔들’(2009)을 통해 신선한 소재와 반전이 거듭되는 탄탄한 스토리로 섬세하면서 치밀한 연출력을 선보였던 박희곤 감독. 그는 ‘퍼펙트 게임’(2011)에서 기존 스포츠 영화의 연출 방식을 과감히 탈피하고, 야구 경기가 주는 팽팽한 긴장감부터 캐릭터의 내면까지 세심하게 스크린에 담아내며 관객과 평단의 뜨거운 성원을 받았다.
이처럼 박희곤 감독은 누구나 궁금증을 갖게 만드는 소재를 남다른 감각으로 표현하는 것은 물론, 탁월한 스토리텔링 능력과 탄탄한 연출력까지 더하며 자신만의 확고한 영역을 구축, 관객들의 신뢰를 받아왔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시도를 보여준 박희곤 감독이 오랜 준비를 거쳐 탄생한 ‘명당’을 통해 7년 만의 귀환을 알린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명당’은 시대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누구나 관심을 갖는 ‘명당’이라는 소재를 바탕으로 이를 둘러싼 인물들의 스토리를 드라마틱하게 담아낼 예정이다. 박희곤 감독은 처음 도전하는 사극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명확한 판단력과 방향성으로 영화를 이끌며 기존의 사극과 차별성 있는 작품을 만드는 데 주력했다. 장소와 공간, 의상, 소품 등 영화의 요소들을 만들어 나가는데 있어 새롭게 만들 수 있는 방향을 고민하며, 익숙하면서도 색다른 장면을 완성시키기 위해 노력했다는 후문이다.
박희곤 감독은 기획부터 각색, 제작, 편집까지 무려 12년이라는 시간을 거쳐 탄생한 영화인 만큼 몰입도 높은, 관객들이 만족할 작품을 완성하고자 더욱 디테일한 부분까지 신경 썼다. 박희곤 감독은 “함께한 제작진 모두 기존 사극의 틀이라는 타성에 젖기보다, 새로운 시도들이 많이 이루어졌다. 특히 제 2의 주인공인 ‘땅’까지 돋보이는 색다른 사극이 될 것”이라고 덧붙여 ‘명당’만의 차별화 포인트는 물론 영화 속 구현될 인물, 장소 등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린다.
‘퍼펙트 게임’ 이후 박희곤 감독과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박재상’ 역의 조승우는 “이 작품에 참여하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박희곤 감독 때문”이라며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몰락한 왕족 ‘흥선’으로 열연한 지성 역시 “캐릭터를 연기하는데 있어 많은 부분을 믿고 신뢰해주셔서 ‘흥선’이라는 캐릭터를 완성시킬 수 있었다”며 박희곤 감독과 배우가 함께 만든 최고 웰메이드 명품 사극의 진면목을 궁금하게 만든다.
박희곤 감독이 7년 만에 귀환을 알리며 관심을 모으고 있는 ‘명당’은 추석 개봉 예정이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대통령실 "다양한 옵션 검토"…안전운임제 폐지·유가보조금 지급 중단
  • "일자리도 한파인데 또 한파까지" 새벽 인력시장 '한숨'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