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프로듀스48’ 조유리, 중간점검 혹평에 “미친 듯이 연습돌입” 각오

기사입력 2018-08-17 2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프로듀스48’ 조유리 사진=‘프로듀스48’ 방송 캡처
↑ ‘프로듀스48’ 조유리 사진=‘프로듀스48’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프로듀스48’ 조유리가 를 포함한 ‘너에게 닿기를’ 팀이 트레이너들의 혹평에 “미친 듯이 연습돌입 해야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콘셉트 평가 무대가 그려졌다. 1등 팀에게는 총 13만 표의 베네핏이 주어진다.

이날 ‘너에게 닿기를’ 팀의 중간점검이 그려졌다. 안무가 이솔미는 “마음에 하나도 안 든다. 원하는 느낌이 하나도 안 나왔다. 뭘 하는지 진짜 모르겠다”고 평가했다. 이를 들은 소유는 이솔미의 말에 공감하며 “무슨 말인지 알 것 같다. 애들이 기계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솔미는 “한명씩 코멘트하기 길어질 것 같다. 처음부터 끝까지 너무 마음에 안 들었다. 솔직히 보고 싶지 않았다”고 혹평했다.

이에 ‘너에게 낳기를’ 팀은 “모두 보컬을 했던 멤버다. 춤으로 잡아주는 멤버가 없었다. 그래서 진도도 느렸고, 진행이 안됐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야부키 나코는 “안

무선생님이 생각한 것과 전혀 다르다고 하니까, 더 연습해서 생각한 안무의 분위기를 낼 수 있도록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여기에 조유리는 “연습하면 잘할 수 있을 것 같다. 이제부터 미친 듯이 연습 돌입이다”라고 덧붙였다.

김채원은 “저희 노래라 더욱 더 잘 보여드려야 할 것 같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윤미향, 정의연 마포 쉼터 소장 죽음에 오열
  • MS CEO "한국 디지털 뉴딜은 새로운 기회"
  • 영동 금강서 10살 초등생 물에 빠져 사망
  • 롯데월드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 종료"
  • 무쓸모 땅값 부풀려 판매한 '기획부동산' 일당
  • 용인서 7명 추가 확진…리치웨이·쿠팡물류센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