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뭉쳐야 뜬다’ 서민정, 딸과 통화 중 눈물…양희은의 진심어린 위로

기사입력 2018-08-20 10:02

‘뭉쳐야 뜬다’ 서민정, 양희은, 홍진영, 이상화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캡처
↑ ‘뭉쳐야 뜬다’ 서민정, 양희은, 홍진영, 이상화 사진=JTBC ‘뭉쳐야 뜬다’ 방송화면 캡처
[MBN스타 신미래 기자] ‘뭉쳐야 뜬다’ 양희은, 서민정, 홍진영, 이상화가 꿀케미를 발산하며,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20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9일 방송된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 85회가 시청률 6.3%(수도권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해 2018년 한 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8.2%까지 올랐다.

이날 ‘뭉쳐야 뜬다’는 여름 특집으로 꾸며졌다. 스페셜 게스트 양희은, 서민정, 홍진영, 이상화가 ‘아재 4인방’을 대신해 ‘언니 4인방’으로 등장했다. 각각 다른 분야에서 활약하며 한 자리에서 만나보기 어려웠던 멤버들인 만큼 막내 이상화부터 첫째 언니 양희은까지 무려 37살 차의 나이를 극복한 이번 패키지는 인원 구성부터 큰 화제를 모았다.

분당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장면은 일본 북해도로 패키지 여정을 떠나기 위해 모인 공항에서 서로를 알아가는 네 사람의 모습이다. 맏이 양희은은 가족여행과 친구와의 여행의 차이를 묻는 질문에 “(나에게) 여행은 남편이 있느냐 없느냐로 큰 차이가 있다”며, “여자끼리 하는 여행은 훨씬 자유롭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비록 날씨가 좋지 못해 출발

시간이 지연되는 사고가 생겼지만 언니 4인방은 우정 여행의 즐거움을 만끽했다.

한편, 결혼 후 처음으로 가족과 떨어져 여행을 하게 된 서민정은 일정을 즐기던 것도 잠시 딸과의 통화에서 눈물을 쏟아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함께 방을 쓰는 양희은은 인생의 선배로서 덤덤하게 서민정을 위로하기도 했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