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라디오스타’ 박재범 해명, 쌈디와 불화설?...“AOMG 대표직만 사임한 것”

기사입력 2018-08-23 09: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라디오스타’ 박재범이 쌈디와의 불화설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는 ‘닮고 싶어 너의 몸몸몸매’ 특집으로 꾸며져 가수 박재범과 UFC 선수 정찬성, 배우 권혁수와 그의 트레이너 양치승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재범은 가수 쌈디와의 불화설을 언급했다.
앞서 힙합 레이블 AOMG의 공동 대표였던 쌈디는 갑작스럽게 대표직을 사임하고, 지난달 ‘Me No Jay Park' 이라는 곡으로 컴백했다. 이 곡의 앨범 커버는 대표 사임서를 본 딴 모양이고, ‘점점 기울어지는 책임감의 무게, 사장님 대표님 소리도 징그럽게 들려’, ‘난 Park(박재범)의 속도를 따라가는 게 힘들었네’ 등 대표직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이 담긴 가사로 누리꾼들 사이에서 ‘박재범과 사이가 틀어진 것이 아니냐’며 불화설이 생겨났다.
이에 박재범은 “(쌈디가) 회사를 나간 것은 아니다. 아티스트로 남았다”고 밝혔고 MC 김국진은 “쌈디가 대표직을 그만둔 결정적인 이유가 뭐예요?”라고 물었다.
박재범은 “쌈디 형이 앨범에 신경을 많이 쓰고, 저도 바빠서 얘기를 많이 못 했다. 갑자기 대표직을 사임하겠다고 하며 ‘Me No Jay Park' 노래를 발표하며 가사를 보내줬다. 이런 자리가 부담스럽고 내가 리더로서 타이틀을 가질 자격이 없다는 속내가 드러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재범은 “많은 사람들이 우리 둘의 사이가 안 좋냐, ‘Me No Jay Park'은 디스곡이냐 하는데 그런 게 아니다. 쌈

디가 개인적으로 내린 결정이고 우리는 그걸 존중한다”라고 덧붙이며 불화설을 해명했다. 듣고 있던 윤종신은 “아티스트가 대표하기 힘들어”라며 공감을 표했다.
한편, 가수 박재범은 지난달 ‘ASK BOUT ME’라는 곡으로 컴백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맞아도 될까?…접종 전후 주의사항
  • 서울서 집 사면 무조건 '증빙자료' 내라…거래 절벽 오나
  • 대전서 80대 남성 독감 백신 주사 맞고 5시간 뒤 숨져
  • 검찰, '여성 2명 살해' 최신종에 사형 구형
  • 짙은 안개 서해안고속도로에서 15중 추돌 사고…17명 부상
  • "억울합니다" 유서 남기고…50대 택배기사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