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이나리’ 고창환 아내 시스카 “처음 본 순간 이 남자와 결혼할 것 같았다"

기사입력 2018-08-23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뮤지컬 '난타' 배우 고창환의 아내 시스카가 두 사람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22일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베테랑 '난타' 배우 고창환과 결혼한 일본인 아내 시즈카가 뉴페이스로 출연해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시스카는 남편과의 첫 만남을 회상했다. 시스카는 “남편 고창환이 제주도 난타 극장에서 공연하고 있을 때 관객으로 공연하는 걸 봤다. 그 공연을 보고 나니까 이 남자랑 결혼할 것 같다는 느낌이 들더라”고 고백했다.
시즈카는 이어 “공연이 끝난 후 남편의 연락처를 수소문해서 먼저 마음을 고백했다. 1년 연애 후 결혼했다”면서 "한국에서 결혼생활을 해보니 많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이후 부부의 일상이 소개됐다. 시즈카는 6살 하나, 1살 소라 두 딸을 돌보느라 바쁜 일상을 보냈다. 식사 시간에 아빠보다 먼저 숟가락을 드는 하나를 단호하게 훈육하는가 하면, 아이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며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는 호랑이 엄마의 면모를 보였다. 시스카는 “일본 사람들이 아이한테 조금 엄하게 키우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다 받아주지 않고 안 되는 건 안 된다고 훈육을 해야 한다”고 확고한 교육철학을 밝혔다.
식사 도중 남편 고창환은 누나에게 걸려온 전화를 받았고, 고창환은 시즈카에게 "누나가 근처에 친구 만나러 왔다가 늦을까 봐 우리 집에서 잔다고 한다"고 말했다.
시즈카는 시누이가 온다는 소식에 당황했고, '늦게 오면 자고 있으면 된다'는 남편의 말에 "언니가 오는

데 내가 어떻게 잘 수가 있냐. 가족이라도 이건 다르다"며 긴장했다.
한편,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는 결혼 후 여성에게 보다 많은 책임과 희생을 요구하는 우리 사회의 불합리한 모습을 돌아보는 관찰 프로그램.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jwthe1104@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