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카트쇼’ 최필립, “중고거래 하다가 찌질하다고 욕 먹은 적 있다” 고백

기사입력 2018-08-23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최필립이 중고거래를 하다가 욕먹은 사연을 공개했다.
23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쇼핑 릴레이 버라이어티, 카트쇼2’는 ‘절친 배우’ 특집으로 꾸며져 송재희와 최필립이 출연했다.
이날 최필립은 “유명한 중고 카페에서 거래를 굉장히 많이 했어요. 7년 정도 했어요”라며 중고거래 경험을 공유했다.
이어 최필립은 “청바지 갖고 싶은 게 있어서 찾다보니까 원하는 모델이 있었다”라며 “그 당시에 제가 스포츠카 타고 가서 판매자를 만났어요. 그리고 깎아달라고 해서 만원 깎았어요”라고 덧붙였다.
최필립은

“저는 선글라스를 쓰고 얼굴을 가리고 갔기 때문에 못 알아보겠지 했다”라며 “이후에 댓글을 봤는데 추천수가 높은 댓글이 하나 있더라. 그 댓글에 ‘최필립이 스포츠카 타고 와서 찌질하게 만원 깎더라’라고 쓰여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황당함을 느꼈다는 최필립은 “너무 서운한 거예요. 판매한 사람 얼굴도 아는데”라고 분통을 터뜨려 좌중을 폭소케 했다.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에 미안한 마음" 사과
  • 북 사과에도 남는 의문들 '월북 vs 실족'
  • 말다툼하던 지인에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60대 남성 숨져
  • "걱정돼서"…길가 만취 여성 데려가 성폭행한 의사
  • 해외 언론, '김정은 사과' 긴급보도…"북 지도자 사과 극히 이례적"
  • 백신 접종일정 촉박…"신성약품이 계속 조달 맡는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