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파타’ 공현주 “선배님들에 예쁨 받는 법? 가방 들어드린다”

기사입력 2018-08-24 13:55 l 최종수정 2018-08-24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배우 공현주가 대선배들과 함께 연극무대에 서는 소감을 밝혔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연극 ‘장수상회’에서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 강성진, 공현주, 김민경이 출연했다.
DJ 최화정은 ‘장수상회’를 언급하며 “선배님들께 예쁨 받기 위해 어떤 행동을 하느냐”고 질문했다. 공현주가 출연하는 연극 ‘장수상회’는 이순재, 신구, 손숙, 박정수 등 내로라하는 대선배 배우들이 출연하는 작품.
최화정의 질문에 김민경은 “저는 신구 선배님 옆에서 소주를 잘 따라드린다”고 답했다. 공현주 역시 “박정수 선생님이 무거운 가방을 들고 다니시더라. 그래서 제가 열심히 가방을 들어드린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강성진은 “공현주 씨가 절대복종 스타일이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공현주는 “박정수 선생님께 절대복종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지만, 저도 할 말도 다 하고 선배님도 언니처럼 들어주신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연극 '장수상회'도 선생님이 하신다고 해서 한다고 했다”면서 박정수에 대한 깊은 존경심을 드러냈다.
공현주는 “저랑 선배님이 사적인 자리에서 경조사에 많이 참석하면서 대화할 시간이 많았다. 개인적인 이야기를 많이 하다 보니까 친분이 생기게 됐고 어머니뻘인데 큰언니처럼 제 얘기를 잘 들어주신다. 제가 따라다니는 선배님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공현주는 ‘장수상회’에 임하는 각오도 밝혔다. 공현주는 “아무래도 분위기 자체가 군대 같은 느낌이다. 선배님들이 대사를 다 숙지하고 오시기 때문에 설렁설렁 넘어갈 수 없어 바짝 긴장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민경은 “저는 (‘장수상회’ 공연이 )두 번째니까 좀 수월할 줄 알았는데, 한 번 해봤다는 책임감이 있으니까, 속된 말로 ‘뽑아내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재밌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연극 ‘장수상회’는 다정함을 잊은 채 누구에게든 까칠하게 대하기만 하던 노신사 ‘성칠’이 꽃집을 운영하는 ‘금님’을 만나며 점차 변화하는 모습을 그린 작품. 오는 9월 7일부터 서울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된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 | SBS 보이는 라디오[ⓒ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RFA "북, 한국영화·드라마 유포한 10대 청소년들 공개처형"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