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유지태X이요원의 ‘이몽’, 내년 5월 초 MBC 편성 확정(공식입장)

기사입력 2018-08-30 08:22

유지태 이요원의 ‘이몽’, 내년 5월 초 MBC 편성 확정 사진=‘이몽’
↑ 유지태 이요원의 ‘이몽’, 내년 5월 초 MBC 편성 확정 사진=‘이몽’
[MBN스타 신미래 기자]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백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이 2019년 5월 초 MBC 편성을 확정했다.

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연출 윤상호/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작사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측은 30일 “내년 5월 초 MBC 방송으로 편성을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유지태 분)이 상해임시정부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특히 MBC ‘태왕사신기’, SBS ‘사임당 빛의 일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과 KBS ‘아이리스’, ‘아이리스 2’ 등을 집필한 조규원 작가의 만남이라는 점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기대작. 여기에 남자주인공 김원봉 역에 유지태를, 여자주인공 이영진 역에 이요원을 최종 캐스팅 확정, 이름만으로 기대와 믿음을 주는 두 사람이 ‘이몽’을 통해 보여줄 연기 조합은 어떨지 기대를 높인다. 동시에 연출, 극본, 연기 3박자가 어우러진 믿고 보는 드라마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이몽’은 중국의 글로벌 컨텐츠 제작 회사 항주 쟈핑픽쳐스 유한공사(대표 우쟈핑)의 합작 투자 확정으로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항주 쟈핑픽쳐스 유한공사는 드라마 공동 제작은 물론 중국 진출 매니지먼트, 공연 기획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중 협력 진행을 위해 발벗고 나서고 있는 세계적인 기업. 이에 항주 쟈핑픽쳐스 유한공사 투자는 최근 수년간 한국과 중국 사이의 합작이 전무한 상황에서 이뤄진 결과라는 점으로 의미가 높다.

‘이몽’ 제작사는 “드라마 업계에서도 1년 전에 편성을 확정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고 운을 뗀 뒤 “MBC의 이러한 결정은 드라마 ‘이몽’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백주년 기념 드라마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충분한 준비를 거쳐 진정성 있는 의미와 재미, 진한 감동까지 모두 갖춘 드라마의 탄생을 바라는 마음이라고 생각한다. 모두의 기대에 부응하는 완성도 높은 드라마로 찾아 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몽’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백주년을 기념해 기획된 글로벌 프로젝트

로, 캐스팅이 마무리되는 10월 본격적으로 촬영에 돌입한다. 이에 독립을 위해 헌신했던 민족 영웅들의 이야기가 어떻게 그려질지 ‘이몽’을 향한 기대감이 남다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백주년 기념 일제강점기 첩보 멜로 ‘이몽’은 오는 2019년 5월 초 MBC 편성 확정과 함께 전 세계 방송 예정이다.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