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해투3` 최다니엘 "류승완 감독 영화 탈락 이유? 류승범보다 잘생겨서"

기사입력 2018-08-30 13:19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최지원 인턴기자]
배우 최다니엘이 영화 오디션에 떨어진 이유를 ‘남다른 잘생김’이라 말해 눈길을 끈다.
30일(목) 방송될되는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해투동:호러와 유머 사이 특집’과 ‘전설의 조동아리:여름 MT-토크 신과 함께 특집’ 2부로 꾸며진다. 이 가운데 ‘해투동:호러와 유머 사이 특집’에는 배우 최다니엘, 박은빈, 개그맨 정성호, 황제성이 출연해 오싹함과 유쾌함을 넘나드는 토크로 늦더위를 물리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는 180도 달라진 비주얼로 드라마 ‘오늘의 탐정’을 통해 안방 극장을 소름 돋게 할 최다니엘이 출연해 하드캐리한 활약을 펼쳤다. 특히 최다니엘은 “류승완 감독의 영화 오디션에서 떨어진 적이 있다”고 밝혀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이어 그는 “알고 보니 떨어진 이유가 ‘류승범보다 키가 크고 잘 생겨서’라더라”며 멋쩍은 미소를 지어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에 유재석이 “그냥 위로하는 말일 수도 있다”며 10여년 만에 최다니엘에게 가혹한 현실을 일깨워줘 현장을 폭소케 했다.
이에 더해 최다니엘은 색다른 오디션 경험을 털어 놓아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드라마 ‘그들이 사는 세상’의 오디션 당시, 모든 배우들이 함께 있었던 대본 리딩 현장에서 오디션을 진행했던 것. 이에 출연진들은 “상상만 해도 긴장된다”며 입을 모았다. 하지만 최다니엘은 “오히려 더 재미있었다. 흥에 겨워하며 오디션을 진행했다”고 예상치 못한 답을 내놓았다는 후문이다. 이에 그가 들려줄 ‘색다른 오디션’ 전말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한편, 이날 최다니엘은 정성호, 황제성과 얽히고 설킨 ‘거미줄 인연’을 공개해 웃음을 더했다

는 후문. 최다니엘의 흥미진진한 오디션 스토리와 하드캐리한 활약은 ‘해피투게더3’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함께하면 더 행복한 목요일 밤 KBS 2TV ‘해피투게더3’는 오늘(30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jwthe1104@mkinternet.com
사진제공 | KBS2 '해피투게더3'[ⓒ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