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박중훈 “지난주 어머니가 하늘나라로…벌써 그립다”(전문)

기사입력 2018-08-31 10:32

박중훈 모친상 심경 사진=DB
↑ 박중훈 모친상 심경 사진=DB
[MBN스타 안윤지 기자] 배우 박중훈이 모친상 이후 심경을 전했다.

31일 박중훈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주 제 어머니가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며 모친상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어머니와 사이가 좋으셨던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 20년 간 오랜시간 몸이 아주 많이 편찮으셨어요”고 말했다.

이어 “그런 어머니를 뵐 때마다 항상 가슴이 아파서 이제 그만 편히 가셔야 그 고통이 멈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며 어쩔 줄 몰랐는데 막상 돌아가시고 나니 헤어짐의 슬픔이 이렇게 클 줄 몰랐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어머니 가시는 길에 여러분들이 와 주셔서 크게 위로가 됐습니다”라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하 박중훈 심경 전문

지난주 제 어머니가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어머니와 사이가 좋으셨던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난 후 20년 간 오랜시간 몸이 아주 많이 편찮으셨어요.
그런 어머니를 뵐 때마다 항상 가슴이 아파서 이제 그만 편히 가셔야 그 고통이 멈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며 어쩔줄 몰랐는데 막상 돌아가시고 나니 헤어짐의 슬픔이 이렇게 클 줄 몰랐습니다.
어머니를 위해선 한편 잘 된 일이기도 하지만 자식들에겐 또 다른 고통이 시작되는 느낌입니다.
벌써 너무 그리우니까요.
누구에게나 마찬가지지만 제게도 역시 희생으로 저희 형제를 키워주신 감사하고 감사한 어머니십니다.
어머니

가시는 길에 여러분들이 와 주셔서 크게 위로가 됐습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여러 사정상 오시진 못 했어도 마음으로 함께 해 주신 분들, 역시 진심 감사합니다.
뜨거웠던 여름도 가고 아침,저녁으로 찬바람이 슬슬 부네요.
모두 건승하시고 모쪼록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이번에 거듭 감사합니다.
박중훈 올림 /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