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종합]`미스터션샤인` 이병헌, "같이합시다, 나랑"...김남희 죽이고 김태리와 미 공사관으로 대피

기사입력 2018-09-15 22: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유진 초이(이병헌 분)은 고애신(김태리 분)을 버리지 않았다.
15일 밤 방송된 토일드라마 tvN '미스터 션샤인'에서는 위기에 빠진 고애신을 구하는 유진 초이의 모습이 나왔다.
유진초이는 그녀가 자신을 이용하려고 한다는 사실을 깨달았고 그는 “이용하려 한다면 고백해야 하는거요. 사랑한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야 거짓말에 눈멀어 내 전부를 거는 거고”라고 말했다. 이어 “날 이용해서 어디까지 가는 거요?”라고 물었고 그녀는 일본이라고 대답했다. 유진초이는 “참 밉네. 이여자”라고 말하며 결국 그녀의 청을 받아들였다.
그 때 타카시(김남희 분)는 쿠도 히나(김민정 분)의 종업원에게 검은 자객이 침입했다는 말을 듣고 병사들을 시켜 호텔을 수색했다. 타카시는 유진 초이의 방에 들어가 그를 추궁했다. 쿠노 히나의 신호를 받고 군을 피해 도망치던 고애신은 김희성(변요한 분)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대피했다.
타카시는 유진 초이의 방에 들어가 그의 멱살을 잡았다. 유진 초이는 “일본인이 미국인을 어떻게 할 거냐”라고 맞섰다. 그러자 “내가 다시 돌아오면 뭐부터 할 줄 알아? 그 귀족 여인부터 찾을 거다”라고 고애신을 겨냥한 발언을 했다.
모리 타카시는 이어 “그런 눈으로 보지 마 유진, 너도 제국주의자다”라며 “일본도 전쟁 승리하고 조선을 가지려는 것 뿐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귀족이었던 젊은 여인은 다치겠지, 몸도 마음도”라면서 고애신이 향후 힘든 시간을 보내게 될 것이라고 장담했다.
그는 분노에 찬 유진을 향해 “쏘고 싶으면 지금 쏴. 지금이 마지막 기회잖아”라고 했다. 유진 초이는 “마지막 기회인지는 몰라도 쏘고 싶은 건 지금이 맞다”라면서 총을 쐈다.
유진 초이는 고애신과 함께 일본에 입국하기 위해 혼인신고를 했다. 그는 당황해하는 고애신에게 "안전하게 입국할 최선의 방법이다. 미국에서는 아내가 남편의 성을 따른다. 일본 입국 시 귀하의 이름은 애신 초이다"라며 "이 반지의 의미는 이 여인은 사랑하는 나의 아내라는 표식이다"며 그녀의 손가락에 반지를 끼웠다.
혼인 후 두 사람은 일본에 입국했다. 무사히 검문소를 빠져나온 고애신은 함께 미국으로 가자는 유진 초이의 제안을 거절했다. 혼자 밤거리를 돌아다니던 고애신 앞에 일본인 남성들이 행패를 부렸고, 누군가 나타나 남자들을 제압했다. 그는 고애신에게 "네 어머니의 사촌 소명"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소명은 고애신과 이정문(강신일 분)을 구출했다. 그 때 일본으로 돌아간 타카시는 가족들과 축제를 즐겼다. 그 모습을 지켜보던 유진 초이는

구동매(뮤연석 분)의 충고를 상기하고 그에게 "나는 그냥 총알이 많은 미국인일 뿐이다"고 말하며 총을 쐈다.
일본 낭인들에게 쫒기던 고애신을 구한 것은 유진 초이였다. 고애신은 유진 초이를 보고 "미국으로 돌아간 것 아니냐. 왜 여기있냐"고 물었고, 유진 초이는 "같이 합시다 나랑"이라고 말하며 그녀를 데리고 미 공사관으로 도망갔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김동연 경기도지사 '부정채용' 무혐의에 이의신청 제기
  • [속보] 文, '서해 피격 수사'에 "정권 바뀌자 부처 판단 번복"
  • '출근길 지하철 시위' 전장연 관계자 11명 불구속 송치
  • '성전환 후 강제전역' 변희수 하사, 순직 불인정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법정 출석 이재용에 계란 투척한 범인은 방송인 '이매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