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내 뒤의 테리우스’ 소지섭, 작전 수행중 남규리 사망에 오열→ 조직 이탈

기사입력 2018-10-04 22: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허은경 객원기자 ]
‘내 뒤의 테리우스’ 전직 블랙요원으로 활동한 소지섭의 과거가 밝혀졌다.
4일 방송된 MBC 수목 드라마 ‘내 뒤의 테리우스’에서는 김본(소지섭 분)의 과거가 밝혀진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본은 과거 최연경(남규리 분)과 함께 블랙요원으로 활동했다. 당시 김본은 임무를 수행하려고 버스에서 최연경을 만나 USB를 건네받았다. 그는 "고생했다. 오늘이 디데이다. 평소랑 같은 루트로 움직이라"고 당부했다.
이에 최연경은 "무섭다"고 두려움을 호소했고 김본은 "걱정 말라. 내가 계속 지켜보

고 있을 거다"라고 안심시켰다. 이에 최연경이 "서울에 가면 남산타워에서 모히토 한 잔 꼭 사주셔야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최연경은 마지막 임무를 완수했지만 상대편 요원에게 총살을 당해 사망했고 결국 망명에는 실패했다. 김본은 자신의 눈앞에서 죽은 최연경을 품에 안고 오열했다. 이어 김본은 철수 명령을 어기고 이탈해 향후 전개에 호기심을 자아냈다.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