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손 the guest’ 김재욱 “김동욱과 같이 못 한다”…세 사람 갈라서나

기사입력 2018-10-04 2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손 더 게스트’ 김재욱 김동욱 사진=OCN ‘손 더 게스트’ 캡처
↑ ‘손 더 게스트’ 김재욱 김동욱 사진=OCN ‘손 더 게스트’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손 더 게스트’ 배우 김재욱이 김동욱과 갈라섰다.

4일 오후 방송된 OCN ‘손 the guest’(이하 ‘손’)에서는 최윤(김재욱 분)과 강길경(정은채 분)이 윤화평(김동욱 분) 면회를 갔다.

윤화평은 “웬일로? 두 사람 다?”라며 면회를 온 사실에 의아해했다.

최윤은 “한심하다”고 그를 탓했고, 강길경은 “나도 마찬가지로 생각한다. 그때 칼 까지 가지고 갔다며?”라고

윽박질렀다.

이에 윤화평은 “두 사람이 죽었는데 어떡하냐. 가만히 손만 놓고 있냐”고 말했다.

면회를 끝내고 나온 최윤은 강길영에게 “난 이제 윤화평과 같이 못하겠다. 둘이 알아서 해라”며 갈라섰다. 이에 강길영은 “나랑도 못하겠다고 하고, 윤화평과 같이 못하겠다고 하면 어쩌자는 거냐”고 답답해했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고 최숙현 선수 녹취 파일 공개…"빵 먹인 것도 부인하나요"
  • 서울서 코로나19 9번째 사망자 발생…확진자 총 1385명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박정희 전 대통령 '큰 딸' 박재옥 씨 별세…박근혜 조문 주목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