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부산영화제의 막은 오르고 [23rd BIFF①]

기사입력 2018-10-05 07:08 l 최종수정 2018-10-05 07: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유용석 기자
↑ 사진|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부산)=양소영 기자]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막이 올랐다. 레드카펫을 밝힌 남신과 여신들의 등장과 함께 10일간의 항해를 시작했다.
지난 4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에서 배우 김남길 한지민의 사회로 제23회 부산영화제가 개막했다. 영화인들의 보이콧 철회로 올해 개막식 레드카펫은 영화 관계자들과 배우들로 가득찼다.
부산영화제는 2014년 ‘다이빙벨’ 상영 이후 이용관 집행위원장이 해촉되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 과정에서 영화인들도 BIFF 보이콧을 선언하는 등 정치적 풍파를 겪었다. 올해 이용관 이사장, 전양준 집행위원장 복귀하면서 부산영화제는 “정상화의 원년”으로 삼겠다며 남다른 각오를 내비쳤다.
방은진 임권택 이준익 윤재호 김용화 감독 등도 부산을 찾았다. 배우들의 적극적인 참여도 빛났다. 윤여정 남주혁 장동건 현빈 김희애 유연석 이나영 김해숙 장동윤 박해일 수애 등이 부산영화제 레드카펫을 밟으며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라인업을 자랑했다.
사진|유용석 기자
↑ 사진|유용석 기자

개막작으로 선정된 ‘뷰티풀 데이즈’의 이나영은 블랙 계열의 재킷과 쇼트 팬츠로 늘씬한 각선미를 뽐냈다. 올해 레드카펫은 블랙과 화이트가 대세를 이뤘다. 대부분의 남자 배우는 깔끔한 블랙 슈트로 여심을 강탈했다. 여자 배우들은 블랙 혹은 화이트 계열의 드레스를 착용, 노출 대신 개성 넘치는 디자인으로 고혹적인 매력을 드러냈다.
세계적인 피아니스트 사카모토 류이치의 피아노 연주는 본격적인 개막식 행사의 시작을 알리기 충분했다. 당초 이용관 부산영화제 이사장, 전양 집행위원장, 오거돈 시장이 공동으로 개막 선언을 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평양

방문 일정이 잡힌 오거돈 시장은 영상으로 대신 부산영화제의 시작을 축하했다.
윤재호 감독의 첫 장편 영화이자 이나영의 스크린 복귀작 ‘뷰티풀 데이즈’는 영화제를 찾은 부산 시민과 관객들의 마음을 울렸다. 올해를 기점으로 재도약을 약속한 부산영화제는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와 함께 성공적인 항해를 알렸다.(②에 계속)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