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마이웨이’ 진성, 암투병 고백…”아내, 나 때문에 죽을 뻔했다”

기사입력 2018-10-05 09: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마이웨이’ 진성이 암 투병 중임을 고백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교양프로그램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가수 진성이 출연해 인생 이야기를 공개했다.
이날 진성은 지난 2016년 갑작스럽게 혈액암 선고를 받았다며 “의사선생님이 ‘암입니다’라고 하는데 그 뒷 이야기는 필요가 없었다. 암이라는 이야기를 듣는데 혼이 나갔다. 요즘 아무리 좋은 약이 있다 해도 그 때는 ‘암에 걸리면 죽는다’는 생각이 있어서 사실 좀 힘들었다. 죽음의 사선까지 갔다”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다 진성은 “다행히도 ‘너는 조금 더 살아라’라는 조물주의 명이 있었는지 제2의 삶을 얻게 됐다”고 긍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진성의 투병 뒤에는 아내의 희생적인 사랑이 있었다.
진성을 위해 백도라지를 캐다가 낭떠러지 구르기까지 했다는 아내 용미숙 씨는 “아픈 남편을 위해 내가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다. 그래서 민간요법에 좀 의지한다”라고 밝혔다.
진성은 “그 때 내가 몸이 아프다는 게 스스로 용납이 안 될 정도로 화가 나더라. ‘어디 가서 죽어버릴까’ 그런 생각도 들었다. 나로 인해 주변 사람들이 고통스럽게 살아야 하나 싶었다”며 아내에 대한 미안해 했다.
이에 아내 용미숙 씨는 “도라지를 발견하니

까 빨리 캐고 싶은 욕심 때문에 그런 거다”라며 진성을 위로했다.
한편, 진성은 지난 1997년 노래 ‘님의 등불’로 데뷔, ‘사랑은 장난이 아니야’, ‘내가 바보야’ 등을 발표한 가수다. 2008년 ‘안동역에서’로 전성기를 맞이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기사회생' 이재명, 이낙연 대세론 넘어설까…차기 대선판도 요동
  • 산책로 옆 유실지뢰 3,034개…장마철 아슬아슬 '시한폭탄'
  • [코로나19 반년] "백신 최소 1년, 치료제는 내년 상반기 전망"
  • [종합뉴스 단신] 동원예비군 훈련, 이르면 9월부터 '당일치기' 대체 검토
  • 문 대통령 "부동산 투기로 더 이상 돈 벌 수 없을 것"
  • 버스 기사가 운전 중 의식 잃고 가게 돌진… 18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