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흉부외과’ 서지혜, 정보석과 대립각…‘존재감 발산’ [M+TV인사이드]

기사입력 2018-10-05 11: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흉부외과’ 서지혜 사진=SBS ‘흉부외과’ 캡처
↑ ‘흉부외과’ 서지혜 사진=SBS ‘흉부외과’ 캡처
[MBN스타 안윤지 기자] ‘흉부외과’ 배우 서지혜가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하며 맹활약 중이다.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이하 ‘흉부외과’)에서는 윤수연(서지혜 분)와 태산병원 병원장 윤현일(정보석 분)이 날 선 대립각을 세웠다.

윤수연은 병원장의 회계자료를 보고 비리를 눈으로 직접 확인, 아버지이자 병원 이사장인 윤현목(남경읍 분)과 악행을 저지른 태산병원 병원장 윤현일을 병원에서 내보내려고 해 앞으로의 이야기를 궁금케 했다.

이어 그녀는 한국행 비행기 안에서 발생한 환자의 출혈을 막기 위해 본드를 사용했다는 사실이 문제 제기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때문에 본드를 사용한 박태수(고수 분)의 재계약이 무산됐다는 것을 알게 되자 “본드 안 썼으면 그 환자 죽었을 거에요”라며 그를 보호했다.

특히 본드를 썼던 현장에 그녀가 같이 있었다는 말을 들은 병원장이 태산병원에서 나가라고 차갑게 말하자 “원칙이 그렇다면 저도 나가야죠. 환자를 살린 게 병원을 나가야 하는 이유라면요”라고 응수하며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찰나의 순간이지만 숨 막히는 눈빛 연기가 긴장감을 더했다.

뿐만 아니라 그녀는 박태수가 자신 때문에 태산병원에서 더 이상 일할 수 없게 됐다는 생각에 미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자신의 선택이었다는 그의 말에도 불구하고 “집도의는 저였어요. 선생님은 도와주신 거고”라며 책임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한 이날 방송에서는 윤수연이 과거 자신을 살린

최석한의 죽은 딸이 있는 납골당에 찾아가 “미안해 유빈아. 내가 좋은 의사가 될게”라며 늦었지만 진심어린 사과를 전하기도 했다. 더불어 출근 첫 날 최석한이 수술을 준비하라는 소식에 기쁜 내색을 비쳤지만 방송 엔딩에 그의 딸이 죽은 결정적 이유를 알고 있는 환자가 등장, 한 치 앞을 알 수 없게 됐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