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고의이혼` 차태현 "어쩌다보니 KBS 늪에 몇년째…" 너스레

기사입력 2018-10-05 15: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고의 이혼' 배우 차태현. 사진|강영국 기자
↑ '최고의 이혼' 배우 차태현. 사진|강영국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배우 차태현이 'KBS맨'이 된 심경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5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KBS2 새 월화드라마 '최고의 이혼'(극본 문정민/연출 유현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차태현은 KBS 예능에 이어 드라마까지 섭렵하며 'KBS맨'이 된 분위기에 대해 "기회만 된다면 KBS의 늪을 벗어나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차태현은 "KBS의 굴레가 깊다. 이상하게 빨려들어와서 몇 년째 나오지 못하고 있다. 여러분이 응원해주신다면 다른 곳에서도 해보고 싶다"고 너스레를 이어갔다.
그러면서도 차태현은 "예능에서는 '1박2일'을 오래 하다 보니, 거기서 하던 PD님이 하는 프로그램 도와주고 하다 보니 그렇게 됐다. (하지만) 나는 작품을 더 먼저 보는 편이라, 그 작품들과 내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에 선택한 것"이라며 "재미있게 잘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태현은 '최고의 이혼'에서 조석무 역을 맡았다. 그는 "석무는 지금까지 해왔던 역과는 결이 다른, 예민하고 까칠하고 내성적인 인물이다. 잘 웃지도 않는다. 지금까지의 모습과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

을 것 같아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고의 이혼'은 '결혼은 정말 사랑의 완성일까?'라는 물음에서 시작해, 사랑, 결혼, 가족에 대한 남녀의 생각 차이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리는 러브 코미디 극이다. 차태현, 배두나, 이엘, 손석구 등이 출연한다. 8일 첫 방송.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출근 안 한 윤석열…변호인단 꾸려 집행정지 신청 준비
  • [단독] 또 만취한 전동 킥보드 교차로서 '쾅'…"규제 강화" 목소리
  • 민주노총 전국 총파업 집회 10인 넘겨 충돌 빚기도…'3차 유행 확산' 우려
  • 셀트리온, 임상 2상 환자 투약 종료…연내 조건부 허가 추진
  • 서초구 사우나 발 확진자 폭증…왜 위험한가?
  • 공수처 추천위 또 불발…추미애, 윤석열 질문에 '묵묵부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