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정수문 “라이벌은 내 자신…‘초연’, 서로 이해하는 과정 담은 영화” [M+BIFF현장]

기사입력 2018-10-05 15:51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연’
↑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초연’
[MBN스타(부산)=김솔지 기자] 정수문이 영화 ‘초연’과 관련해 얘기했다.

5일 오전 부산 해운대구 신세계백화점 센텀시티점 문화홀에서 영화 ‘초연’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관금붕 감독과 배우 엔지 치우, 정수문, 량융치, 바이바이허가 참석했다.

정수문은 영화 내용과 관련해 자신의 라이벌을 묻자 “아무래도 가장 큰 라이벌은 제 자신이다. 실력은 마음속에 가지고 있는 느낌을 초월해야 나오는 것이라 생각한다. 그런 의미에서 마음 속 자신을 라이벌로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영화 자체만 봤을 때 두 여배우가 라이벌 관계로 나오지만, 두 배우의 숨겨진 상처나 아픈 과거를 잘 보여주고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알려주는 영화이기도 하다”라고 얘기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갈라 프레젠테이션 중 하나인 ‘초연’은 왕년 라이벌 관계였던 두 스타 여배우가 ‘Two Sisters’라는 연극 공연을 준비하면서 초연 때까지 겪는 불

안을 담는다.

한편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4일부터 13일까지 영화의 전당,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CGV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장산) 등 부산 일대에서 79개국 323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월드 프리미어는 115편(장편 85편, 단편 30편), 인터내셔널 프리미어는 25편(장편 24편, 단편 1편)이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