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23rd BIFF] "`초연` 라이벌 여배우가 서로를 이해하게 되는 영화"(종합)

기사입력 2018-10-05 16: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유용석 기자
↑ 사진|유용석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부산)=양소영 기자]
라이벌 여배우의 이야기를 담은 ‘초연’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다.
5일 오후 부산시 해운대구 신세계 문화홀에서 부산영화제 초청작 영화 ‘초연’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을 비롯해 관금붕 감독과 배우 엔지 치우, 정수문, 량융치, 바이바이 허가 참석했다.
‘초연’은 라이벌 배우 위안시울링과 허위원이 연극 ‘두 자매’에 함께 출연하기로 결정하면서 벌어지는 일들을 담고 있다.
전양준 집행위원장은 금관붕 감독에 대해 “부산영화제의 가족이라고 할 수 있는 감독님”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13년 만에 부산에 돌아왔다. 이번에는 아름다운 네 명의 여배우와 동행했다”고 덧붙였다.
금관붕 감독은 “시나리오 쓸 때 인물 간의 관계를 고려해 설정을 시작한다. 여자 배우들의 관계도 있지만 홍콩의 대회랑이라는 배경이 있다. 홍콩의 대회랑은 젊은 시절을 떠오르게 한다. 연극을 봤던 추억의 장소다. 그래서 연극 배우와 연극을 하는 인물들을 설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시나리오도 과거 작품과 같이 인물 간의 디테일을 중요하게 생각하는데, 대회랑은 중요한 장치기도 하지만 이 작품도 그렇고 인물 간의 디테일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밝혔다.
정수문은 극중 라이벌 여배우 캐릭터 중 하나를 연기했다. 그는 라이벌을 묻는 질문에 “가장 큰 라이벌은 마음속의 자신이다. 실력이라는 것은 어떤 걸 극복해야 나오는 것 같다”며 “초반에는 라이벌 관계로 나오지만, 사실은 두 연예인의 숨겨진 상처나 아픈 과거들을 잘 보여준다. 서로를 이해하는 과정을 담은 영화”라고 강조했다.
또한 관금붕 감독은 극중 동성애를 암시하는 듯한 장면이 나오는 것에 대해 “감정의 종류는 다양하다. 전작에서도 동성애를 통해 저의 내면을 다룬 것은 아니냐는 질문을 받았다”며 “두 분의 관계가 미묘한 부분이 있다. 바이바이허가 극중에서 정수문에게 ‘당신이 무대를 떠나지 않고 돌아왔으면 좋겠다’고 한다. 정수문의 무대를 어린 시절부터 보면서 자란 사람이다. 바이바이허가 연기한 인물이 동성애라는 부분으로 받아들일 수 있지만, 무대의 아쉬움을 표현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관금붕 감독은 여성성이 강한 남성이 영화 속에 등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제가 남성들을 전형적으로 그리지 않은 건 내 전작에서도 나타났다. 과거엔 여자들이 강하고 남자들을 부드럽게 표현했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영화 속에서 감독으로 나온 트렌스젠더는 이미 수술을 한 인물로 나온다. 영화를 본 친구들이 너도 여자가 되고 싶은 것 아니냐고 묻더라. 친구들에게 대답하기를 남자로 살겠지만 내 마음속에 여성스러운 민감한 부분이 있다고 대답한다”고 고백했다.
사진|유용석 기자
↑ 사진|유용석 기자

또한 관금붕 감독은 “어떻게 보면 스스로를 자웅동체로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중국 대륙의 영화 산업이 어떻게 발전했는지 보고 있다. 중국에 박스오피스 규모는 배로 성장하고 있다. 조만간 할리우드 능가할 만큼 성장했다. 기술도 굉장히 발전하고 있다. 특수효과도 많이 발전하고 있다. 소재도 다양해지고 있다. 중국의 감독들도 많이 배출하고 있다. 지금 중국에서는 상업적인 장르 영화를 찍고자 한다면 중국에도 충분한 자원이 있다. 잠재력을 가진 감독을 발굴하자면 얼마든지 자원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 영화계에서 홍콩 사람들은 외부로 밀린 듯한 느낌을 받고 있다”면서도 “대륙의 관객들도 학습 효과가 나타난다. 현지 내용을 담지 않아도 본다. 외부적인 요소도 받아들이는 것 같다. ‘초연’이라는 작품을 완성할 때도

대륙 투자가에게도 감사하다. 홍콩 올로케이션으로 촬영하게 해준 것도 감사하다. 10년간 대륙의 자본으로 할 수 없었지만 광둥어 말을 사용하는 영화를 찍게 돼서 기쁘게 생각한다. 홍콩 영화인들이 직면한 문제를 말하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13일까지 부산 해운대와 남포동 일대에서 진행된다.
skyb1842@mk.co.kr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단독] "너는 거지야"…아파트 관리실서 침 뱉고 폭언에 폭행까지
  • 미국 하루 확진 6만여 명 '사상 최대'…"트럼프 유세서 급증"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