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죽어도 좋아’ 강지환·백진희, 앙숙케미 폭발…대본 리딩 현장 공개

기사입력 2018-10-05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 사진=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 ‘죽어도 좋아’ 강지환 백진희 사진=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MBN스타 안윤지 기자] ‘죽어도 좋아’ 배우 강지환, 백진희의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5일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측은 대본 리딩 현장을 공개, 파이팅 넘치는 첫 시작을 알렸다.

지난 19일 진행된 ‘죽어도 좋아’의 대본 리딩 현장에는 정성효 KBS 드라마센터장, 이건준 CP, 이은진 감독 및 작가를 비롯해 강지환(백진상 역), 백진희(이루다 역), 공명(강준호 역), 박솔미(유시백 역), 류현경(최민주 역), 김민재(박유덕 역), 이병준(나철수 역), 정민아(이정화 역) 등 앞으로 작품을 이끌어갈 주역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리딩에 앞서 정성효 KBS 드라마센터장은 “캐릭터와 설정이 재밌는 작품이다.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이어 이은진 감독은 “아무도 다치는 사람 없이 즐거운 현장이 됐으면 좋겠다”라며 진심어린 바람을 전했다.

본격적으로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능수능란하게 대사를 주고받으며 찰떡 호흡을 자랑,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어갔다. 대본 속 재밌는 전개에 빵 터

지는가 하면 다른 배우들의 연기를 보고 감탄하는 등 유쾌한 에너지로 가득 채웠다. 퍼즐처럼 완벽히 맞춰진 대본과 믿고 보는 배우들의 조합이 웰메이드 드라마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대환장 오피스 격전기를 담아낸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피해자는 여성…최윤희 장관이 더 큰 역할 해달라"
  • 이낙연, 당 대표 출마선언서 '책임' 7번 언급…"가시밭길 마다 않겠다"
  • "감시 스트레스에 공황장애도"…CCTV로 감시하는 '빅브라더' 사장님들
  • 테슬라, 주가 상승 행진…사상 최고치 경신
  • 중국 여성, 홍수로 물에 띄운 비상용 타이어 위에서 '출산' 화제
  • 계부 성폭행으로 화장실서 출산 후 유기한 여성 징역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