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예가중계’ 구하라 전 남자친구 측, “동영상 먼저 찍자고 한 사람 구하라”

기사입력 2018-10-05 21:07 l 최종수정 2018-10-05 2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연예가중계’ 구하라가 전 남자친구를 추가 고소했다.
5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는 구하라의 사생활 동영상에 관련된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구하라 사건의 취재를 맡은 한 기자는 “전 남자친구 최 씨가 구하라 씨에게 30초 짜리 8초짜리 영상을 시간차로 보내요”라며 “폭행사건 이전에 최 씨 휴대전화에서 동영상을 지웠는데 폭행 이후 최 씨가 영상을 다시 전송해오니까 구하라

씨는 거기에 두려움을 느꼈어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자는 “최 씨가 정확한 의도가 무엇인지는 저희가 결론을 지을 수 있는 건 아닙니다. 경찰에서 밝혀져야 할 부분입니다”라고 덧붙였다.
구하라 측은 추가 고소를 한 가운데 전 남자친구 최 씨 측은 “동영상을 보낸 것에 협박 의도는 없다. 먼저 동영상을 찍자고 한 사람은 구하라다”라고 주장 중이다.

화제 뉴스
  • 이해찬 "피해 호소 여성 아픔에 위로…사과드린다"
  • 주호영 "박원순 고소인이 나경원 보좌진 출신? 100% 가짜뉴스"
  • 박원순 고소인 변호인 "4년간 범행 계속…음란 문자 등 전송"
  • 실검에 등장한 '조세저항 국민운동'…계속되는 실검 챌린지
  • 민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에 대책 논의
  • '비밀누설' 혐의로 고발된 추미애 "회전문식 엉터리 보도 관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