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한현정의 직구리뷰]역시 홍상수…그래 ‘풀잎들’!

기사입력 2018-10-06 07:30 l 최종수정 2018-10-06 08: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부산)=한현정 기자]
존재는 그리고 삶은, 복잡한 듯 단순하다. 현실과 비현실의 경계는 수시로 무너지고, 자아는 굳건한 듯 쉴 새 없이 흔들린다. 나약하고 고독하지만 얽히고설켜 힘차게 살아 숨쉬기도 한다. 이중, 삼중, 아니 다중인 듯 결국은 똑같고, 의미 없는 듯 모든 게 의미 그 자체이기도 하다.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볼 때 오롯이 느낄 수 있는 영화다.
홍상수 감독의 22번째 작품 ‘풀잎들’이 ‘부산영화제’를 통해 국내 첫 공개된 가운데 김민희와의 사생활 문제와는 별개로 이번에도 그의 세계로의 초대는 쉽게 거부할 수 없을 듯하다. 형언할 수 없지만 분명하게 느껴지는 어떤 변화가 신선하고도 반갑다. 그이기에 가능한, 타고난 재량과 특유의 솔직함, 새로운 변주가 모호한 경계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독특한 하모니를 이룬다.
커피집이 있을 것 같지 않은 골목 안으로 커피집이 있고 사람들이 그 커피집 안 여기저기에 앉아 얘기들을 하고 있다. 밖에는 건너편 슈퍼 아줌마가 심어 놓은 몇 가지 종류의 야채의 새싹들이 고무대야 안에서 자라나고 있고, 다른 테이블에 앉은 사람들이 시간이 지나면 서로 섞이고 서로에게 익숙해진다.
한 여자는 그들을 관찰하고 자신의 생각을 기록한다. 그들은 깊은 밤이 되도록 커피집을 떠나지 않는다. 각자의 이야기에 집중하며 싸우다 사랑하고 거리를 두다 또 좁히기를 반복한다. 저마다 다른 듯 결국엔 같은 모습이다. 결국엔 다 함께 모여 의미 없는 듯 의미 있는 연결 고리를 따라 뒤섞인다.
감독은 절대로 풀 수 없는, 고도로 매력적이고 복잡한 이야기를 단 1시간 만에 쉽고도 간결하게 그려낸다. 삶의 순환을 카페 앞 화분에서 자라나는 풀잎들의 성장에 빗대 자연스러운 섭리의 무엇으로 소박하게 풀어낸다. 모든 장면의 파편은 결국 하나로 귀결 되고 이 과정은 지극히 평범하다. 소소한 감동과 웃음이 틈틈이 새어 나온다. 머리가 아닌 가슴이 먼저 이해하고 반응하며 소통한다. 가장 어려운 과제를 얄미울 정도로 쉽고도 편안하게, 그 만의 세계 안에 적절하게 녹여냈다.
한편, ‘풀잎들’은 앞서 제68회 베를린국제영화제 포럼 부문의 문을 여는 첫 작품으

로 공식 초청돼 전 일찌감치 해외에서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이후 56회 뉴욕영화제 메인 슬레이트 부문 및 전 세계 유수의 영화제에 잇따른 초청을 받기도 했다.
국내에서는 ‘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공식 초청돼 첫 공개됐다. 오는 25일 공식 개봉한다. 15세이상관람가. 러닝타임 66분.
kiki2022@mk.co.kr


화제 뉴스
  • '추미애 아들 사건 지휘' 동부지검 차장 사의…줄사표 이어지나
  • "차기 대통령 선호도 이재명 19% 이낙연 17%…첫 역전"
  • '북한처럼 다주택자 때려잡자'던 김남국 "적으로 규정 반성"
  • 오늘 코로나19 신규확진 100명대…3월말 이후 최다 '감염 급확산'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이수진 "친일파 파묘법 임기 내 처리" vs 이언주 "이건 패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