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23rd BIFF]영화제 측 "태풍 콩레이 영향… 오늘(6일) 오전 기자회견 전면 취소"

기사입력 2018-10-06 10:41 l 최종수정 2018-10-06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I 한현정 기자
↑ 사진 I 한현정 기자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부산)=한현정 기자]
태풍 콩레이의 위력에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가 발목을 잡히고야 말았다.
6일 오전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태풍 콩레이로 인해 기상상태가 악화된 관계로 오늘 오전에 예정돼 있던 모든 기자회견 및 간담회가 최소됐다"고 알렸다.
이어 "오후에 두레라움 광장에서 진행되는 무대인사 및 오픈토크 행사는 영화의전당 내 라운지로 장소를 변경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전에는 영화 '킬링'(츠카모토 신야 감독)의 기자회견 및 시사와 애니메이션 '미래의 미라이'의 연출자 호소다 마모루의 기자간담회 등이 예정돼 있었지만 이동이 불가한 외부 사정으로 인해 결국 전부 취소됐다. 낮 12시 예정됐던 '아사코 I&II' 야외무대 인사도 취소됐다. 일본 배우 히가시데 마사히로, 카라타 에리카, 와타나베 다이치가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었지만 아쉽게도 불발 됐다.
특히 현재 대부분의 영화 관계자들이 머물고 있는 해운대 부근에 심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호텔 로비 입구가 폐쇄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오전에 예정됐던 각종 인터뷰를 비롯해 낮 일정 역시 줄줄이 수

정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새로운 도약, 정상화를 외치며 야심차게 포문을 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3일까지 열흘간 부산 해운대 영화의전당 등에서 열린다. 초청작은 79개국 323편이다. 폐막작은 원화평 감독의 홍콩 정통 액션영화 ‘엽문 외전’이다.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폐기 고기 빨아 쓴' 송추가마골 갈비…사과문 공개에도 '공분'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단국대 "1학기 등록금 10% 환불 결정"…총 77억7000만 원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내 여자친구 성폭행"…30년 지기 살해 후 신체 훼손 '징역 20년'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