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0년만 컴백’ 파란, ‘불후의 명곡’ 출연…김태우와의 깜짝 인연 공개

기사입력 2018-10-06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10년 만에 돌아온 그룹 파란이 ‘불후의 명곡’에 출연한다.
지난 2005년 데뷔한 파란은 노래 ‘첫사랑’으로 인기를 모은 원조 꽃미남 실력파 보컬 그룹으로, 2008년 이후 뮤지컬, 연극 등 개인 활동을 이어나가다 최근 10년 만에 3인조로 재결합하며 화제를 모았다.
파란은 6일, 13일 2주간 방송되는 KBS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의 ‘아름다운 노랫말 기획’ 편에 첫 출연해 팬들을 반갑게 한다.
최근 녹화에서 파란은 국민적인 사랑을 받은 명곡인 김국환의 ‘타타타’를 선곡, 특유의 감미로운 목소리로 오랜 공백기가 무색할 정도의 고품격 하모니를 선보여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또한 파란은 토크대기실 MC 김태우와의 인연을 전하며 “데뷔 초창기 김태우가 직접 곡을 써줬었다”고 깜짝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이에 김태우는 “처음으로 작사, 작사한 곡을 파란에게 줬었다. 처

음엔 타이틀곡 자리를 노렸는데 상황이 여의치 않아 1번 트랙으로 수록됐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고.
10년 만에 돌아온 그룹 파란의 무대는 6일과 13일(토) 2주간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wjlee@mkinternet.com
사진제공|KBS[ⓒ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광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0명 넘어…교회발 초등생도 감염
  • NHK출구조사 "일본 도쿄지사 선거 고이케 재선 확실시"
  • [종합뉴스 단신]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1년…직장인 45% "여전히 갑질 당했다"
  • 박원순 "GBC 공공기여금 1조 7천억 강남 독식 안 돼" 국토부 비판
  • 일본 구마모토 폭우로 40여 명 피해…요양원 노인 17명 심정지
  • 해운대서 미군 폭죽 난동…마스크도 없이 떼지어 활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