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YG전자’, 과도한 셀프 디스에 팬들 분노...“아티스트 조롱?”

기사입력 2018-10-06 11:52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우주 인턴기자]
블랙 코미디, B급 유머로 재미를 예고했던 ‘YG전자’가 베일을 벗자, 팬들이 아티스트를 향한 과도한 조롱이라며 비판했다.
‘YG전자’는 하루 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인 YG 전략자료본부로 좌천된 승리가 위기의 YG엔터테인먼트를 살려내고 다시 회장님의 품으로 돌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담은 시트콤으로, YG엔터테인먼트와 세계적 온라인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Netflix)의 합작품이다.
지난 5일 공개된 ‘YG전자’에서는 주인공 승리의 개인적인 이야기로 시작해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들의 마약논란, 그룹 간의 탈퇴 이야기 등 그동안의 논란을 스스로 디스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에 지난 2010년 마약 밀수 혐의로 방송을 쉬고 있던 2NE1 출신 가수 박봄, 2016년 그룹 위너를 탈퇴한 남태현이 특별 출연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블랙코미디의 진수를 보여주겠다며 공개 전부터 기대감을 높였던 'YG전자'는 정작 베일을 벗자 YG 소속 아티스트 팬들의 불쾌감을 유발했다.
YG 소속 아티스트들의 범죄를 지적하는 것이 아니라 희화화시키기에만 급급했고, 아티스트를 향한 성희롱 적인 내용 등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반응이다. 팬들은 블랙핑크 앞에서 옷을 벗은 남자들이 사인해달라고 하는 모습, 은지원의 사진에 욕설 낙서를 적어놓은 모습 등을 지적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팬들은 SNS에 ‘YG전자_불매’라는 해시태그까지 만들며 “은지원한테 사과해라”, ”성희롱이 유머가 되나요?“, ”이 프로그램 기다린 시간이 아깝다“, ”생각할수록 아티스트를 향한 배려가 전혀 없다“, ”은근슬쩍 범죄 미화하려고?“, ”블랙코미디를 하고 싶었으면 권력자를 상대로 해야지. 왜 힘없는 어린 아이돌 데리고 하냐“, ”오랜만에 내 가수 얼굴 보겠다고 즐거운 마음으로

본 팬들에게 이게 무슨 날벼락“, ”화가 안 가라앉는다. 이건 아니지“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티스트들의 이야기를 담은 시트콤 ‘YG전자’는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 국가에 공개됐다.
wjlee@mkinternet.com
사진|넷플릭스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