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23rd BIFF] 태풍 영향 벗어났다…"오후 일정 재개"

기사입력 2018-10-06 14:15 l 최종수정 2018-10-06 15:18


[매일경제 스타투데이(부산)=양소영 기자]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행사가 재개된다.
6일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2회차 상영부터 정상적으로 GV진행한다”며 “야외무대행사는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진행된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3시 ‘버닝’ 오픈토크를 포함하여 3시 30분 이전 행사는 모두 취소됐다”고 덧붙였다.
부산영화제는 오후 4시 10분 예정된 영화 ‘미쓰백’의 야외 무대인사부터 정상 진행된다. ‘미쓰백’의 야외 무대인사는 태풍의 영향으로 당초 예정이던 영화의전당 두레라움이 아닌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열린다.
이날 오전 태풍 콩레이가 부산을 관통하면서 일부 도로와 숙박객 외출이 금지됐다. 부산영화제 측도 안전을 위해 당초 진행 예정이던 오전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
부산영화제는

‘미쓰백’의 이지원 감독과 한지민 이희준 김시아, ‘변산’의 이준익 감독과 박정민 김고은 신현빈, ‘암수살인’의 김태균 감독과 김윤석 주지훈 등이 참석하는 야외 무대인사 일정을 진행한다.
지난 4일 개막한 부산영화제는 13일까지 부산 해운대와 남포동 일대에서 진행된다. 폐막작은 원화평 감독의 ‘엽문외전’(홍콩)이 선정됐다.
skyb1842@mk.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