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전참시` 송이 매니저, 박성광 구토증세에 빠른 대처 "체크 못해 죄송해"

기사입력 2018-10-07 0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송이 매니저가 개그맨 박성광의 구토 증세 등 긴급상황에도 침착하게 대처하는 모습을 보였다.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박성광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성광은 절친인 SK 와이번스 조동화 선수의 은퇴식 사회를 위해 야구장으로 향했다. 박성광은 장내 사회를 보기 위해 큐시트를 보며 연습을 하면서 "야구장은 몇만명이다. 이런 큰 곳은 처음이다"면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박성광은 긴장한 나머지 헛구역질까지 하며 "멀미 할 것 같다. 봉지 어디있니" 등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송이 매니저는 바로 화장실을 찾아 나섰고 화장실을 찾자 바로 물티슈와 가글을 챙기고 소화제와 청심환을 약국에서 구입했다. 완벽한 대처를 하고 나서도 "처음인 일이라 당황했다. 오빠 상황 체크를 잘 못한 것 같아서 죄송했다"면서 착한 마음씨를

다시 한번 드러냈다.
한편, '전참시'는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 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MBC에서 방송된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속보] 정총리 "다주택 고위공직자 매각하도록 조치"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서울 지하철 4호선, 범계역서 전기장애로 멈춰…운행 지연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