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부잣집아들` 오늘(7일) 종영…김지훈 충격 빠트린 마지막 반전은?

기사입력 2018-10-07 06: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박세연 기자]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이 7일 종영한다.
'부잣집 아들'은 거액의 빚을 유산으로 상속받은 후 아버지의 명예를 위해 빚 갚기에 고군분투하는 부잣집 아들 이광재와 곁에서 적극적으로 그를 응원하는 씩씩한 여자 김영하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KBS2 '같이 살까요', tvN '미스터션샤인' 등 동시간대 방송된 타 주말드라마에 비해 화제성은 높지 않았지만 김지훈, 김주현, 이규한, 홍수현, 이창엽, 김민규, 양혜지 등이 각자의 캐릭터를 호연하며 몰입도를 높인 '착한 드라마'로 시청자의 마음에 기억될 전망이다.
이 가운데 이날 방송되는 최종 4회에서는 이광재(김지훈 분)가 아버지 이계동(강남길 분)의 편지를 읽고 충격에 빠진 사연의 베일이 벗겨질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 빼앗긴 아버지의 비밀 레시피 노트와 식당 ‘가미’의 경영권을 되찾은 이광재는 반드시 자랑스러운 아들이 돼 주방에 입성하겠다며 누구보다 메뉴 연구에 열심히 임했다. 하고 싶은 대로 하고 살았던 철부지 광재는 없었다. 이제는 누가 뭐라 하지 않아도 스스로 노력하는 모습으로 변했다.
하지만 아버지의 명예회복을 목전에 둔 광재를 뒤흔드는 엄청난 사건이 최종회에서 그려질 예정이다.

발견된 아버지의 편지 속에는 어떤 내용이 쓰여 있을지, 무엇이 광재의 가슴을 그토록 아리게 만든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충격에 빠지는 이광재와 곁에서 그를 걱정하는 김영하(김주현 분)의 엔딩 역시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모은다. 방송은 7일 오후 8시 45분.
psyon@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단독] 부산 감천항 베트남 선원 4명 야반도주…당국은 책임공방만
  • '구급차 막은 택시기사'…경찰 "미필적 고의 살인 혐의도 검토"
  • "추가 대책 앞두고 문의 이어져"…미니 신도시 지정될까
  • [단독] 안철수-윤상현 단독 오찬 회동…차기 대선 논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