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동네사람들’ 마동석 “매번 비슷한 느낌? 조금씩 차별화 뒀다”

기사입력 2018-10-08 11: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배우 마동석이 역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마동석은 8일 오전 압구정CGV에서 열린 ‘동네사람들’ 제작보고회에서 “최근 내가 출연한 액션 영화들이 몰려 나왔다. 촬영 시기는 달랐는데 시기적으로 한꺼번에 나오다보니 비슷하게 느껴질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다른 작품들의 캐릭터도 비슷해 보이지만 조금씩 차별점이 있었다”며 “특히 '동네사람들' 경우에는 장르가 스릴러임에도 휴머니즘이 가미되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임진순 감독과 영화 '범죄도시' 이전부

터 같이 이 영화를 만들어보자고 함께 기획하고 글 작업하며 오래 준비해왔다"며 애착을 드러냈다.
‘동네사람들’은 여고생이 실종되었지만 아무도 찾지 않는 의문의 마을에 새로 부임한 체육교사 ‘기철’(마동석)이 사건의 실마리를 쫓게 되는 스릴러다.
사진 강영국 기자/ kiki2022@mk.co.kr[ⓒ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