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최종범 영장 기각, 구하라-前 남친 두고 갑론을박 “제대로 심판하길”

기사입력 2018-10-25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종범 영장 기각  구하라 前남친 최종범 사진=DB
↑ 최종범 영장 기각 구하라 前남친 최종범 사진=DB
[MBN스타 대중문화부] 최종범 영장 기각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구하라와 전 남친 최종범을 두고 누리꾼의 의견이 분분하다.

24일 서울중앙지법 이언한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최씨에 대한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 오후 10시 24분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이 부장판사는 “피의자가 일상 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얼굴에 심한 상처를 입게 되자 격분해 사진 등을 제보하겠다고 말한 점, 피의자가 제보하려는 사진 등의 수위와 내용, 그것이 제3자에게 유출됐다고 볼 만한 정황도 보이지 않는 점, 그밖에 소명되는 일부 피의사실 등에 비춰보아도 피의자를 구속할 사유나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는 이유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13일 자정 강남구 논현동 한 빌라에서 전 남자친구 최종범이 구하라에게 폭행당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최종범은 이별을 요구하자 구하라가 자신을 때렸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구하라는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이후 두 사람은 각각 매체를 통해 진단서, 메시지 내용 등을 공개하며 자신의 의견을 개진했다.

경찰은 지난 2일 최종범의 자택과 자동차 등에서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휴대전화와 USB 등에서 관련 내용을 살펴보고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디지털포렌식을 의뢰했다.

이후 두 사람은 지난 17일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대질조사를 받았다. 늦은 시각까지 조사를 마친 양측은 양측은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았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법을 믿어보자” “제대로 심판해주길

” “구속영장은 도주우려가 있거나 제한된 조건에 한해서 극히 제한적으로 발부된다. 신체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기에 기각은 당연한 거다” “최종범구속영장 청구는 오바다” “사건이 어떻게 끝날 런지”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구하라는 최근 미국 뉴욕으로 출국했다가 24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이슈팀 mkculture@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