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따듯한 온기 전해지길”…‘별리섬’, 변요한X공승연이 그린 유쾌한 성장드라마(종합)

기사입력 2018-10-25 12: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별리섬’ 변요한, 공승연, 정윤석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별리섬’ 변요한, 공승연, 정윤석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MBN스타 김솔지 기자] 변요한, 공승연 주연의 단편 영화 ‘별리섬’이 학생들의 꿈을 꾸는 성장과정을 유쾌하게 그렸다.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단편영화 ‘별리섬’ 특별상영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배우 변요한, 공승연, 정윤석과 배종(박광현) 감독이 참석했다.

‘별리섬’은 스펙을 쌓으려 외딴 섬에 신입 영어강사로 들어간 대학생 한기탁과 통제불능 중학생들이 꿈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유쾌하게 그린 코미디다.

‘웰컴 투 동막골’, ‘조작된 도시’의 배종(박광현)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변요한, 공승연, 박희순 등의 캐스팅으로 기대를 모았다.

배종 감독은 연출 계기로 “처음에 제안을 받았을 때는 장편영화를 준비 중이라 거절하려 했다. 그런데 관계자를 뵙고 얘기를 듣다가 넘어갔다. 요즘 젊은 친구들이 무기력하고 열패감에 사로잡혀있다. ‘드림클래스’에서 강사를 하고 있는 분들의 인터뷰를 보는데 가슴이 뜨거워졌다. 기력이 없을 거라고 생각했던 이들에게 밝은 기운과 에너지를 느꼈다. 저도 모르게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거절하러 갔다가 연출을 맡게 됐다”고 설명했다.

‘별리섬’ 배종 감독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 ‘별리섬’ 배종 감독 사진=MK스포츠 천정환 기자


배종 감독은 박광현에서 배종으로 활동명을 바꾼 점에 대해 “활동명을 바꾸고 처음으로 만든 단편영화인데, 그래서 데뷔하는 기분이 든다. 그런 의미에서 바꾸기도 했지만, 이름과 함께 이 영화도 잔잔하게 사람들의 가슴에 온기를 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이야기의 내용만 보면 단편에 어울리지는 않은 이야기다. 성장을 다루고 있고, 관계들이 발전해 가는 과정을 그려내다 보니 시간을 요하는 거라 단편으로 극복해 낸다는 게 쉽지 않았다”면서 “주안점을 둔 부분은 개인들이 가지고 있는 순수함, 향기를 어떻게 끄집어낼까하는 부분이었다. 예쁜 표정이라서 아니라 살아있는 느낌, 그 사람만 가지고 있는 순수한 감정을 옮겨놓으면 스토리가 부족해도 감정으로 느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변요한은 작품을 선택한 이유로 “드라마가 끝난 지 얼마 안 됐을 때 시나리오를 받았다. 스스로도 단편영화를 다시 찍고 싶다는 생각을 하던 와중에 시나리오를 받았고, 메시지를 내가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면서 “어머니가 교육자신데, 같이 공감하며 어떤 마음일까 생각도 했고, 하면서 더욱 어려웠고 고충을 많이 느꼈었다”고 털어놨다.

또 극 중 소식(김건효 분)을 보고 계속 놀라는 장면에 대해 “첫 등장 때 트라우마에 대해 얘기했는데, 대사 안에 복합적인 많은 것이 있는 것 같다. 찍기 전까지는 어떤 게 참교육일까 생각했는데, 누군가는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고 생각한다. 낯선 곳에 혹은 가까운 곳에 기다리는 사람이 있고, 어른이 뭔지 모르겠지만 누군가는 다가가서 손을 잡아줘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소식은 자기 안에 투영돼있는 어릴 때 존재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다수의 단편영화에 참여했던 변요한은 “스스로 무언가 선을 긋고 연기생활하고 싶지 않다. 저에게 단편영화 출연은 특별하지 않고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했다. 앞으로도 좋은 메시지와 조금이라도 힘을 줄 수 있는 작품이라면 꼭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을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었던 작품이었다”며 의미를 더했다.

공승연은 ‘별리섬’으로 스크린에 첫 도전했다. 그는 “‘별리섬’은 안할 이유가 없었다. 감독님의 전작들을 다시 봤다. 감히 감독님께 ‘천재 아니냐’고 했었다. 그런 감독님과 함께 해 영광이다. 변요한 씨와는 인연이 있다. ‘육룡이 나르샤’에서 만났었는데 다시 만나 너무 반가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동생 트와이스 정연과 ‘별리섬’ OST에 참여한 소감으로 “첫 영화인 것도 감회가 남다른데, 감사하게 OST 제안을 해주셨다. 제 목소리가 담긴 첫 음원이 나온다. 또 동생과 함께 해 뜻 깊었다”면서 “변요한 씨도 노래 잘하시는데 제가 누가 될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다. 다행히 정연이 잘 가르쳐줬고, 주변에서도 많이 도와주셔서 잘 나온 것 같다”고 얘기했다.

정윤석은 극 중 캐릭터 상구에 대해 “상구는 마음이 닫혀있던 아이였다가 ‘드림클래스’ 선생님을 통해 마음을 여는 인물이다. 감독님과 감정선과 많이 상의를 했었고, 무엇보다 상구라는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 숙제였다. 내가 상구였으면 어땠을까 고민했고 현실성 있게 투영하기 위해 고민했다”고 소개했다.

극 중 영어강사 변요한은 아이들과의 호흡에 대해 “저한테도 나름의 작전이 있었다. 첫 날은 많이 서먹

서먹했다. 그 과정 속에서 점점 호흡이 쌓이는 게 느껴졌고, 친구들도 조금이라도 장난치고 싶고 다가오고 했던 마음들이 날마다 생겼던 것 같다. 너무 즐거웠다. 어린 친구들 이지만 대화해보니 저보다 정신연령이 높았다. 많이 배우고 보람 있던 시간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날 정오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됐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사흘 만에 또 탄도미사일 발사…한미 연합훈련 겨냥한 듯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허리케인 '이언' 최고등급 육박…플로리다 '비상사태' 선포
  • 한덕수-기시다 "강제징용 해법 모색 공감"…방안 추후 논의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