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연예가중계’ 추상미, 잠적 이유에 대해 “비슷한 역할만 들어오더라”

기사입력 2018-10-26 21: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누리 객원기자]
‘연예가중계’ 추상미가 연예 활동 딜레마에 대해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KBS2 ‘연예가중계’에는 영화감독으로 돌아온 배우 추상미의 소식이 전해졌다.
이날 추상미는 “연기나

다른 활동을 안했으니까 잠적을 했다고 하시던데 사실 결혼 후에 아이를 갖고 싶었다”라며 “서른 일곱에 결혼을 했는데 작정하고 아이를 갖고자 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추상미는 “더 솔직히 말하자면 연기를 하고 싶은데 너무 비슷한 역할만 들어왔다”라며 “예를 들면 악역을 했다면 그 이후에는 악역만 들어오더라. 다른 역할도 하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화제 뉴스
  • 더좋은미래, 이낙연 대 김부겸 '우려'…출마 자제 권유할까
  • 인천서 확진자 7명 추가…3명 '리치웨이' 연관
  • 재난지원금 예산 95.2% 지급…오늘 신청마감
  • 김해영 또 '금태섭 징계' 비판…이해찬 "민주적 당운영"
  • 이마트 트레이더스,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 푼다
  • "새 잃어버려서" 8세 가사도우미 때려죽인 부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