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15년차 배우’ 현빈 “신인 시절, 다시 찾고 싶을 때 있다” [M+인터뷰③]

기사입력 2018-10-27 0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현빈이 최근 MBN스타와 영화 ‘창궐’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 배우 현빈이 최근 MBN스타와 영화 ‘창궐’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MBN스타 안윤지 기자] 현빈이 어느덧 데뷔 15년이란 오래된 경력을 가지게 된 배우가 됐다. 그간 해보지 않은 장르와 캐릭터가 없을 정도로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던 그는 가끔은 3~4년 전 작품들을 다시 보며 그때를 회상하기도 한다.

‘내 이름은 김삼순’ ‘시크릿 가든’ ‘그들이 사는 세상’ 등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에도 이름만 대면 누구든 아는 히트작들에 출연했던 현빈은 당시 자신의 연기에 대해 “오글거린다”며 몸을 베베 꼬았다.

“한 사람이 여러 캐릭터를 가지고 있고, 버리기도 하다 보니 테크닉은 늘었다. 그런데 신인 시절엔 정말 그때만 할 수 있는 불쑥 튀어나오는 연기가 있다. 이런 걸 다시 찾고 싶을 때가 있다. 물론 지금 내가 그걸 따라 한다고 잘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옛날로 돌아가서 그 기분으로, 그 표현법으로 연기를 하면 어떨까 생각한다. 욕 먹을까.”

이와 비슷한 이유로 현빈은 영화 ‘창궐’도 다시 한 번 촬영하고 싶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

“정말 3~4년 전 작품을 보면 다 다시 찍고 싶다. ‘창궐’도 다시 찍어보고 싶다. 정말 마음에 안 들어서 재촬영을 하는 게 아니라 지금 다시 찍으면 또 다른 느낌이 나올 것 같다.”

현빈은 다양한 캐릭터, 다양한 장르를 근

15년간 만나왔다. 이렇게 긴 세월 연기를 하다 보면 말하지 않아도,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깊은 생각을 하지 않아도 피부로 느끼는 변화가 있을 것이다.

“개인과 배우를 분리하기는 어렵다. 아직은 모르겠다. 그러나 일을 계속하다가 벌어지는 상황, 의미가 결국엔 나의 큰 것을 변화시키지 않을까 생각한다.” 안윤지 기자 gnpsk13@mkculture.com

화제 뉴스
  • 김여정 3번째 담화는 도발 명분 쌓기? "대화 신호로 봐야"
  • [단독] 세차장 나오던 택시에 치여 50대 사망
  • [단독] 피투성이 될 때까지 강아지 폭행·학대
  • 여행가방 갇혔던 아이 끝내 숨져…상습폭행
  • 일 정부 "모든 선택지 놓고 대응"…보복 시사
  • 흑인인 전 경찰서장, 시위대 총격에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