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인터뷰③] ‘빅 포레스트’ 최희서 “할리우드·미드 오디션 계속 도전 중”

기사입력 2018-10-27 08: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희서는 더 풍성한 필모그래피를 꿈꾼다. 꾸준히 할리우드 오디션에 도전하는 이유다. 제공ㅣ씨엔코이앤에스
↑ 최희서는 더 풍성한 필모그래피를 꿈꾼다. 꾸준히 할리우드 오디션에 도전하는 이유다. 제공ㅣ씨엔코이앤에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인터뷰②에서 이어) 배우 최희서(31)는 2018년 가을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tvN 불금시리즈 ‘빅 포레스트’(연출 박수원, 극본 곽경윤 김현희 안용진, 각색 배세영)에 출연하고 있고, 주연작인 영화 ’아워 바디’(감독 한가림)가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 영화의 오늘 비전’에 공식 초청돼 부산을 찾기도 했다.
휴식이 필요할 법도 한데, 최희서는 필모그래피를 쌓아나가기 위해 누구보다도 열심이다. ‘빅 포레스트’ 촬영 중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와 만난 최희서는 “최근에도 할리우드 오디션을 봤다. 미드(미국드라마)와 할리우드 오디션을 계속 보고 있다. 아직 붙지 못해서 얘기를 안 할 뿐이지 오디션에 꾸준히 도전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고보면 최희서는 ‘역수입될 뻔(?)’한 배우다. 연세대학교 입학 첫날부터 대학교 연극동아리에 가입해, 수업보다 연극동아리 활동에 더 많이 참여한 최희서는 대학 재학 중 영국에 있는 드라마스쿨 입학에 도전했었다. “휴학하고 1년 동안 오디션 준비를 했어요. 4차까지 있는데 3차 오디션에서 떨어졌죠. 오디션에 합격했다면 아마 지금 영국에서 연극을 하고 있지 않을까요?”
최희서는 할리우드에서 배우로 데뷔하게 된다고 해도 한국 활동을 바탕으로 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저는 아예 가서 해볼 생각은 없어요. 우리나라 영화를 좋아하고, 아무래도 모국어로 연기할 때가 자연스러울 수밖에 없죠. 그쪽으로 가면 우리나라에선 제작된 적 없는 장르라든지, 한국에서 보기 힘든 캐릭터를 만나볼 수 있겠죠. 우리나라에서 찾기 힘든 여성 캐릭터가 있다면 그런 것들에 끌려서 가보겠지만, 거기서만 굳이 계속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은 없어요.”
2009년 영화 ‘킹콩을 들다’로 데뷔한 최희서는 내년이면 벌써 데뷔 10주년을 맞이한다. ‘10년 뒤 쯤, 최희서는 어떤 배우일까’라는 질문에 깊이 고민하던 그는 “저의 바람인데, 최희서 하면 사

람들이 그 사람의 신작을 기다리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어차피 그런 거죠. 믿고 보는 배우가 되는게 모든 배우의 꿈 아닐까요. 저 배우가 나오면 나는 보고 싶다. 저 사람의 연기는 계속 보고 싶다. 이런 배우가 되는 게 꿈이에요. 저는 아직 그런 자리는 아니라고 생각해요. 10년 동안 그런 배우가 돼 있으면 좋겠어요.”
shinye@mk.co.kr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트럼프 "홍콩 관련 초강력 대중 제재 발표"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