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

‘열두밤’ 한승연♥신현수, 불완전한 청춘 로맨스…설렘+눈물 동시에

기사입력 2018-10-27 1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열두밤’ 한승연 신현수 사진=‘열두밤’ 방송 캡처
↑ ‘열두밤’ 한승연 신현수 사진=‘열두밤’ 방송 캡처
[MBN스타 김솔지 기자] ‘열두밤’ 한승연, 신현수의 불완전한 청춘 로맨스가 설렘과 눈물을 동시에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채널A 미니시리즈 ‘열두밤’에서는 한승연(한유경 역)과 신현수(차현오 역)의 아름다운 춤 앙상블로 명장면을 탄생시키는가 하면 두 사람의 엇갈리는 로맨스로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극 중 한유경(한승연 분)과 차현오(신현수 분)는 서로를 알고 싶은 마음을 고백하면서 마침내 첫 키스를 했지만 혼란을 느끼는 한유경으로 인해 원점으로 돌아갔다. 둘 사이의 그 뜨거웠던 순간을 그녀는 ‘실수’로 칭했고 그는 ‘진심’이라고 칭했고 이는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다려도 되겠냐고 되묻는 차현오의 직구는 그녀를 더욱 혼란하게 만들었다. 과거에 대한 상처 때문에 쉬이 확신을 갖지 못한 그녀는 ‘순간적인 감정’보다 ‘미래’가 중요하다고 여겼다. 하지만 이러한 떨림은 처음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고 차현오를 향해 “그냥 저질러 볼래”라며 확신에 찬 고백을 던져 보는 이들을 벅차오르게 했다.

한편 마침내 그녀와 함께 무용 공연을 보게 된 차현오는 어느 때보다 청춘의 색으로 반짝였다. 눈 한번 깜빡이지 않고 무대에 집중하는 눈빛은 그의 마음속에 자리한 춤에 대한 열정을 담아냈다. 그 모습을 놓치지 않으려 자신의 카메라 프레임에 담아내는 한유경의 손끝 역시 그녀가 진짜 찍고 싶은 사진이 무엇인지 알게 했다.

이처럼 사랑에도 꿈에도 한 걸음씩 나아간 두 사람이 별빛 아래에서 함께 춤을 추던 순간은 ‘열두밤’만의 명장면을 탄생시켰다. 서툴지만 아름답게 앙상블을 그려내며 서로의 마음을 나누던 모습은 그야말로 숨을 멎게 했다.

하지만 그도 잠시, 두 사람은 비를 피하기 위해 어느 처마 밑으로 피했고 “미안해, 가야돼. 오늘 떠나”라는 차현오의

충격 고백은 주위를 정적으로 물들였다. 또 다시 엇갈린 두 사람의 모습에서 엔딩을 장식한 3회는 깊은 여운을 남기며 다음 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고 있다.

한편, 진심을 고백한 한승연과 서울을 떠나게 된 신현수가 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다음 이야기는 11월 2일 방송되는 ‘열두밤’에서 계속된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

화제 뉴스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폭행'…술 취해 동료 때린 남성
  • 아시아는 왜 코로나19에 강할까?…습관·변이 등 복합
  • '돈봉투 만찬' 안태근 재산 51억 신고…3년간 19억 늘어
  • 이용수 할머니 회견문 현장서 바뀌었다…"뒤늦게 알고 역정"
  • [단독]파주살인 부부, 사체유기 차량에 친딸을…
  • 결핵검사도 안 해…보조금·후원금 관리 '엉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